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915 0682020040759314915 02 0201001 6.1.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96000000 1586201167000 popular

호랑이도 못 피해가는 코로나19

글자크기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 감염 첫 확인

홍콩-벨기에선 개-고양이 양성 사례

감염자, 반려동물 접촉 최소화해야

동아일보
미국 뉴욕 브롱크스 동물원의 호랑이가 미국 동물 중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미 농무부는 5일 “4세 암컷 말레이호랑이 ‘나디아’(사진)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호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은 처음”이라고 밝혔다.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당국은 나디아가 코로나19에 걸린 동물원 직원에게 노출된 후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호랑이는 지난달 27일부터 기침 및 식욕 부진 등의 증상을 보였다. 다만 표범, 치타 등 이 동물원의 다른 고양잇과 동물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동물도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 홍콩과 벨기에에서도 각각 개와 고양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농무부는 “코로나19 감염자는 회복할 때까지 반려동물 등 동물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만약 동물을 돌봐야 한다면 접촉 전후로 반드시 손을 씻으라”고 권고했다.

브롱크스 동물원은 뉴욕 지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된 지난달 16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문을 닫았다. 또 나디아의 확진 판정이 다른 동물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파악하기 위해 경과를 면밀히 주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