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4967 0682020040759314967 03 03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96000000 1586201729000 related

사흘 걸리던 건물내 5G망 구축, 3D 원격 설계로 하루만에 뚝딱

글자크기

SKT 통신망 솔루션 ‘T-EOS’

현장 안가도 3D맵 보며 설계, 시뮬레이션-품질측정도 가능

코로나 사태속 대면접촉 최소화

동아일보

SK텔레콤 인력이 6일 3차원(3D) 통신망 설계 솔루션 ‘T-EOS’를 활용해 5세대(5G) 기지국 구축 장소에 대한 사전 시뮬레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일주일 정도 걸리던 건물 내 5G 구축시간이 절반가량 줄었다. 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이동통신 3사는 5세대(5G) 망 구축에 애를 먹고 있다. 올해부터는 5G 커버리지(이용 가능 범위) 확대를 위해 ‘건물 내 5G 구축(인빌딩)’에 집중하고 있는데, 코로나19 확산으로 건물이 임시 폐쇄되거나 외부인 출입이 차단되면서 인빌딩 작업 연기 사례가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악조건 속에서 SK텔레콤의 3차원(3D) 통신망 설계 솔루션 ‘T-EOS’가 주목받고 있다. 클라우드 업무 시스템에 장착된 3D 맵을 보면서 미리 5G 망을 설계하는 방식이다. 망 구축 현장에 가지 않고도 건물 내 몇 층에 어떤 높이로 5G 장비를 구축해야 가장 빠른 속도와 커버리지를 구현할 수 있는지를 미리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안테나 방향에 따른 5G 품질 측정 및 관리도 가능하다. 그뿐만 아니라 시스템이 클라우드 업무 시스템에 장착돼 있어 재택근무 인력들도 집에서 손쉽게 망 설계 작업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는 롱텀에볼루션(LTE·4세대)에 비해 직진성이 강하지 않고 장애물의 영향을 많이 받아 정교한 작업이 필요한데 ‘T-EOS’는 이에 최적화돼 있다”며 “현장 작업 시간과 대면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어 외부인을 꺼리는 건물주들을 설득하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원격 5G 망 설계 시스템으로 현장 작업 시간이 대폭 줄었다. 기존 5G 망 설치에는 약 1km²(동 단위)에 설계, 구축, 최적화 테스트까지 3일 정도가 소요됐지만 사전 설계와 시뮬레이션을 통해 현장 작업은 1일이면 가능해졌다. 기존 SK텔레콤 인력들이 하루 10여 개의 도심지 기지국을 설계했는데, 이 시스템 덕분에 20개까지 설계할 수 있게 됐다.

특히 10층 이상 대형 건물의 인빌딩 작업에는 약 일주일이 걸렸는데, T-EOS를 활용하면 현장 작업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에는 엔지니어가 현장에서 5G 커버리지를 측정하고, 다시 기지국까지 가서 조정하는 작업을 반복하는 등 최적화 작업량이 많았다”며 “국내 통신 3사 중 건물 내 5G 망 설계 시스템은 ‘T-EOS’가 유일하다”고 말했다.

원격 5G 망 설계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산하 공간정보산업진흥원과 업무협약(MOU)을 맺은 후 국내 다양한 시설의 3D 맵을 확보하면서 활용도가 더 높아졌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조되고 있지만 원격 시스템을 활용하면 건물뿐만 아니라 지하철 등 공공시설 내 5G 구축에 큰 지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