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840 0512020040759315840 01 0103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7100000 1586207109000 related

[D-8]김종인, 서울·강원 찍고 다시 경기도로…병행유세 강행군

글자크기

유승민, 대전·경남 양산 찾아 후보 격려

황교안, 서울 중·성동구서 지원 유세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이성헌 통합당 서대문갑 후보자와 함께 방문해 꽈배기를 맛보고 있다. 2020.4.6/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수도권 공략에 주력하던 미래통합당이 6일 화력을 총동원해 호남을 제외한 전국에서 표심잡기에 나선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서울과 강원, 경기 지역을 차례대로 돌며 북부 지원에, 유승민 의원은 대전과 경남 양산을 방문해 남부 지원에 나선다. 황교안 대표도 종로를 벗어나 서울 격전지를 돌며 지원 사격한다.

7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를 시작으로 강원도 춘천·원주, 경기도 여주·성남시를 차례로 방문한다.

김 위원장은 부산과 대전 방문에 이어 세 번째로 강원 지역을 찾아 지방 유세에 나서지만 강원보다는 수도권에 무게를 둔 일정을 계획하고 있다. 통합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실시한 2차 판세 분석 결과 4·15 총선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일부 경합지역에서 통합당 후보들의 지지율이 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공을 들였던 수도권 지역에서 예상과 달리 지지율이 떨어지자 통합당은 이곳에서 보다 강도 높은 유세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 위원장이 이날 강원 지역 방문 전·후로 서울과 경기도 지원 유세를 계획하고 있는 것도 그 일환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김 위원장은 수도권 판세 역전을 위해 지방유세와 수도권 유세를 병행할 것이라는 게 통합당 선대위의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에 출마하는 한상학(성북갑)·정태근(성북을) 후보를 만난 뒤 강원도당에서 선거대책위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선대위 이후에는 춘천과 원주 지역을 순서대로 방문해 김진태(춘천·철원·화천·양구갑)·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을) 후보와 박정하(원주시갑)·이강후(원주시을) 후보의 유세를 도울 계획이다.

강원에서 지원 유세를 펼친 김 위원장은 오후에 다시 수도권으로 돌아와 경기 여주시·양평군과 성남시 출마 후보들을 격려한다.

뉴스1

유승민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왼쪽)과 한기호 춘천을 후보(오른쪽)가 6일 강원 춘천시 장학사거리에서 춘천을 한기호 후보의 유세차에 올라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0.4.6/뉴스1 © News1 이찬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6일) 강원 지역 후보들과 만난 유 의원은 이날 대전과 경남 양산을 둘러본다.

유 의원은 오전에는 대전 유성구갑과 서구을에 각각 출마한 장동혁·양홍규 통합당 후보를 만나 총선 승리를 당부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경남 양산시갑에 출마한 윤영석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찾아 문재인 정권의 경제위기를 비판하고 통합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그동안 자신의 출마지인 종로구에 주력하던 황교안 대표도 이날 다른 지역구를 찾아 총괄선대위원장으로서의 역할에 나선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중·성동구를 찾아 후보들과 합동 유세를 할 예정이다.
hanantw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