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862 0512020040759315862 02 0201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7400000 1586207409000 related

대구에 떠오른 '재확진 주의보'…전국 51명 중 18명 최다

글자크기

완치 판정 후 재확진 18건, 공통점 없어…역학조사 중

방대본 "재감염보단 재활성화 무게"…자가격리 늘려야 지적도

뉴스1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따르면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7명이 추가돼 전체 누적 확진자는 1만284명으로 늘었다고 발표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전선 대구에서 '재확진자' 증가라는 또 하나의 복병을 만났다.

대구는 완치 판정 이후 재확진된 사례가 18명으로 전국(51명)에서 가장 많다. 퇴원자에 대한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과 함께 확진자의 자가격리 기준을 늘리자는 의견도 제기된다.

7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6일) 오후까지 전국에서 총 51명의 재양성 사례가 발생했다. 이 중 대구는 18명으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했다.

현재까지 이들은 재감염, 재발, 재활성화 등 상태가 명확하지 않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재발인지 재감염인지 명확하지는 않다. 현재까지 완치 판정 후 재확진된 사례가 18건"이라고 전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격리해제 후 짧은 시간 내 다시 양성이 확인돼 재감염보다는 재활성화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18명은 공통점도 없다. 김 부단장은 "(재확진자 18명에게서) 특별하게 공통점이 있지 않다"며 "재확진되는 경로는 대부분 증상이 다시 나타나거나 직장 등 일상생활에 복귀하기 위한 검사를 받은 분들에 한해 발견된다"고 했다.

현재 대구시는 가정의학회, 대구경북지회 등의 도움으로 코로나19 확진 후 퇴원한 이들을 대상으로 한 유증상 상담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지만, 참여율은 높지 않다.

전날까지 발생한 대구시의 총 확진자(6781명) 가운데 완치자는 4949명(72.9%)으로 전국 평균(64.2%)보다 높다. 하지만 이 중 22.22%(1100여명)만 유증상 상담 시스템에 참여하고 있다. 남은 3800여명에서 재확진이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

김 부단장은 "유증상 상담 시스템을 받지 못하는 분들에 대해서 어떻게 할지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한 한 번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이유로 신규 확진자 수에 포함되지 않는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이에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재양성 원인과 감염력 여부, 재양성 시 변화나 위험요인 등을 종합 분석하겠다는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정확한 결과는 (51건에 대한) 종합 검사 후에 밝히겠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이들이 격리해제 후 짧은 시간 안에 재확진 판정을 받은 만큼 확진자의 격리 기간을 늘리자는 의견도 제기된다.

대구에선 실제 지난달 11일부터 자가격리 중인 확진자가 확진일로부터 21일이 지나면 진단검사 없이 격리해제한다는 규정을 확진일로부터 20일 되는 날 검체검사를 해 음성이 나와야 격리해제되도록 지침을 변경했지만 재확진 사례가 나왔다.

김 부단장은 "확진 판정 후에도 의심 증상이 있다면 다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