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5870 0532020040759315870 04 04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7304000 1586207428000

코로나 감염 보리스 존슨 英총리 집중치료 병상으로 옮겨져

글자크기

영국 총리실 대변인 "총리 컨디션 악화하면서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 밝혀. 영국 정계 여야 인사들 일제히 총리 쾌유 기원.

CBS노컷뉴스 김중호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코로나19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의 상태가 악화돼 집중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총리의 필요한 직무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이 대행하게 된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열흘 가량 고열 증세가 계속되는 등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일요일인 지난 5일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7시쯤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따.

영국 언론들은 존슨 총리가 의식이 있으며, 집중 치료실에 들어간 것은 산소호흡기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조치의 일환이라고 보도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에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괜찮으며(good spirits), 바이러스와 싸우고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며 자신의 상태를 밝히기도 했다.

존슨 총리의 병세가 악화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진 뉴스가 전해지자 영국 여야 인사들은 일제히 총리의 쾌유를 염원했다.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존슨 총리가 "더 강하게 (병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전망했고, 키어 스타머 신임 노동당 대표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어려운 시기에 나라의 모든 이들은 총리 및 그의 가족과 함께 한다"며 총리의 쾌유를 기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