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087 0912020040759316087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09602000 1586209605000 related

아베, 도쿄·오사카 등 7곳 긴급사태 선언 예고

글자크기
더팩트

일본 정부가 7일 긴급사태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4일 총리 관저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2020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도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긴급 경제대책 규모는 약 1215조 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일본 정부가 7일 긴급사태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6일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외신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문가 회의에서 의견 수렴을 한 후 비상사태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대상 지역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도쿄도 등 수도권 일대와 오사카부·효고현 등 7곳이 거론된다.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한다면 5월 6일까지 약 한 달 간 발령을 유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사태'를 선언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외출 자제와 다중이용시설 운영 정지를 정식으로 지시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관계 당국이 응급 의료시설 설치 등에 필요한 경우 민간 소유 토지·건물을 강제 수용할 수도 있다.

다만, 이번 긴급사태 선언은 벌칙 규정이 없다는 점에서 미국, 유럽 등의 '도시 봉쇄'와는 성격이 다르다. 긴급사태가 발령돼도 대중교통, 병원, 식료품점, 은행 등은 계속 운영된다.

한편, 아베 총리는 이날 발표할 긴급 경제대책과 관련해선 사업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20%인 총 108조엔(약 1215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