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088 1092020040759316088 02 02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208938000 1586212796000 related

‘격리시설 거부’ 타이완인 첫 강제추방…“장소 이탈도 무관용”

글자크기

[앵커]

이처럼 코로나19 상황,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습니다.

해외 상황이 더 심각하다 보니,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외국인에 대해서도 예외없는 '무관용의 원칙'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한 타이완 여성이 진천의 격리시설 입소를 거부했는데, 처음으로 강제 추방 됐습니다.

오승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일 한국을 찾은 30대 타이완 여성.

인천공항에서 '2주 시설격리'에 동의하고 입국했지만, 다음날 정작 격리시설인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 도착한 뒤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하루 10만 원, 모두 140만 원을 내지 못하겠다며 입소도 거부했습니다.

관광 목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

결국, 법무부는 5일 저녁 이 여성을 타이완으로 출국 조치했습니다.

우리나라에 입국한 외국인이 격리시설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해 추방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밖에 자가격리 지침을 어겼다가 우리나라 정부의 조사를 받고 있는 외국인은 모두 9명입니다.

지난 4일 전북 군산에서,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을 했던 베트남 유학생 3명도 하루 만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같은 날 입국한 인도네시아 요리사도 경기 안산에서 자가격리 중 경북 김천을 갔다가 적발됐습니다.

이밖에 경기 수원시의 영국인 1명, 서울 용산구의 폴란드인 2명, 서울 마포구의 프랑스인 1명, 부산시 금정구의 독일인 1명 등 모두 격리 조치를 어긴 것으로 조사됐는데, 강제추방이 검토될 정도로, 법무부는 예외없는 '무관용'의 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차규근/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 : "지금까지 고생했던 것이 물거품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법무부는 외국에서 유입되는 외국인들에 대해서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입니다."]

4월 5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해외에서 들어온 외국인은 58명.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 격리조치'가 시행 중인 가운데 인천공항에서 이에 응하지 않고 바로 출국한 외국인도 지금까지 11명에 이릅니다.

KBS 뉴스 오승목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오승목 기자 (os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