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443 0372020040759316443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2205000 1586212208000 related

[첫방]'계약우정' 이신영, 높은 몰입도 선사하는 美친 연기력..서정성+서스펜스 다 잡았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계약우정'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신영이 시청자들을 실망시키지 않을 연기력으로 깊은 몰입감을 선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계약우정' 1회에서는 어디에나 있어서 어디 있는지 몰라 붙여진 별명 '닌자' 박찬홍(이신영 분)이 시(詩)로 인해 엄세윤(김소혜), 허돈혁(신승호 분)과 엮이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엄세윤은 학교 옥상을 바라봤고, 이 모습을 본 오경표(오희준 분)는 "그 소문이 진짠가? 엄세윤이랑 신서정(조이현 분)이랑 그렇고 그런 사이였다더라"라며 "성적 비관은 경찰들이 때려 맞춘 것이고, 신서정의 핸드폰은 결국 못 찾았다더라"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박찬홍과 엄세윤은 학교 대표로 백일장에 참가했다. 백일장 당일, 주어진 시간은 3시간이지만 엄세윤과 박찬홍 모두 시와 그림은 그리지 않았다. 엄세윤은 박찬홍에게 "넌 왜 시 안 써"라고 물었고, 박찬홍은 "넌 왜 그림 안 그려"라며 되물었다. 엄세윤은 "우리 아빠, 내가 상 받아 갔는데도 미술하는 거 반대하면 진짜 상처받을 거 같거든"이라고 답했다.

이에 박찬홍은 "너는 미술 하는 거 어떠냐, 우리 아빠가 자기도 모르게 달려가게 되는 게 진짜 자기가 좋아하는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엄세윤은 설경이 가득한 곳을 배경으로 그림을 그리기 사작했고, 박찬홍 역시 시를 적어내려갔다. 박찬홍은 '젖은 모레는 발자국을 기억한다'라고 적으며, "당시에는 왜 그 말이 떠올랐는지 모르겠다"라고 읊조렸다.

학교 교내 게시판에 걸린 박찬홍의 시를 본 엄세윤은 "저 문장 네 생각이냐"라고 박찬홍에게 물었다. 집으로 돌아온 엄세윤은 서랍에서 신서정의 핸드폰을 꺼내고 비밀번호를 풀어 미확인 메시지를 확인했다. 신서정의 핸드폰에는 두 개의 영상과 유포해도 되냐는 협박이 담겨있었고, 엄세윤은 충격을 받아 오열했다.

이후 엄세윤은 박찬홍에게 "너도 혹시 그런 적 있냐, 뭔가 무서운 걸 봐버렸는데 내가 모른척하면 이미 지나간 일이 될 수 있다. 내가 아는척한다고 달라지지 않을 무섭고 피하고 싶은 그런 거. 너 같음 그런 게 있으면 어떻게 할 거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찬홍은 "나는 네가 안 다치는 게 좋다. 그게 뭔지는 나도 잘 모르겠는데, 뭐든 간에 네가 더 행복해지는 쪽이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후 허돈혁은 박찬홍이 쓴 시의 '젖은 모레는 발자국을 기억한다'라는 구절을 읽고 박찬홍을 찾아와 "그 시 네 생각이냐, 진짜 전부 다 네 생각이냐"라고 물으며 "내 도움이 필요하면 '날씨 좋네'라고 말해라. 대신 너도 갚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제일고의 일진 김대용(이정현 분)은 박찬홍에게 엄세윤을 소개해 달라는 부탁 아닌 협박을 하며 박찬홍에게 폭력을 가했고, 박찬홍은 결국 "날씨 좋네!!"라고 외쳤다.

허돈혁이 박찬홍을 괴롭히는 김대용을 제압하자 박찬홍은 허돈혁에게 "고맙다 진짜로 내가 뭐해주면 되는데 말만 해라"라고 말했다. 허돈혁은 박찬홍의 멱살을 잡으며 "뛰어내려. 1년 전에 여기서 죽은 애. 네가 신서정 죽였냐"라며 학교 옥상에서 그를 밀어 부쳤다.

'계약우정' 1회에서는 주인공 박찬홍이 끊임없이 "그 시를 쓰는 게 아니었다"라고 되뇌었고, 주변 인물들은 '젖은 모레는 발자국을 기억한다'라는 시를 쓴 박찬홍에게 다가왔다. 신서정의 죽음과 시 한 구절에 얽힌 미스터리한 전개는 시청자들의 긴장감과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박찬홍, 서돈혁, 엄세윤 세 사람의 얽히고설킨 미스터리한 우정을 담은 '계약우정'은 매주 월,화 KBS2에서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