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6987 1112020040759316987 04 0405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4794000 1586214864000

英 존슨 총리, 코로나19 증세 악화...집중치료 병상으로

글자크기

총리실 "오후 컨디션 악화"...현지언론 "예방조치 차원"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 직무대행..."코로나19 이겨낼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 격리 중 병원에 입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겨졌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존슨 총리가 오후에 컨디션이 악화하면서 의료팀의 조언에 따라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겼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총리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필요한 직무를 대행하도록 요청했다”며 “총리는 훌륭한 간호를 받고 있고, 모든 국민보건서비스(NHS) 직원들의 수고와 헌신에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BBC 방송 등 현지언론은 존슨 총리가 의식이 있으며, 산소호흡기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예방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으며, 이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존슨 총리는 열이 계속되는 등 열흘가량 증상이 완화되지 않자 결국 일요일인 지난 5일 밤 저녁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에만 해도 트위터를 통해 “기분이 괜찮으며(good spirits), 바이러스와 싸우고 모두를 안전하게 하기 위해서 나의 팀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상태가 괜찮은 것으로 보였다. 총리실 대변인 역시 이날 기자들과의 정례브리핑에서 “총리가 어젯밤 런던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서 안정적인 밤을 보냈다. 그는 맑은 정신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가 각종 공문 등을 전달받아 업무를 보고 있으며, 여전히 국정을 책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불과 몇 시간 만에 존슨 총리의 상태가 악화되면서 당분간 정상적인 국정 수행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총리가 집중 치료 병상으로 옮긴 뒤 라브 장관은 BBC와 인터뷰를 갖고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이기기 위한 정부 계획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존슨 총리가 병원에서 훌륭한 간호를 받을 것이며, 정부는 이번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고 있는 모든 NHS 직원에게 감사를 표하고 싶다고 했다.

라브 장관은 총리 부재로 인한 국민의 우려와 관련해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내고 이 나라를 도전에서 승리하도록 하기 위한 총리의 지시와 계획을 확실히 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