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7406 1112020040759317406 04 0405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6028000 1586216107000

WHO "일반인 마스크 사용, 의료진 물량 부족 일으켜"

글자크기

"의료용 마스크, 의료진에게 우선순위 둬야"

"마스크만으로 코로나19 막을 수 없다" 경고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일반인이 마스크를 착용하면 의료진이 사용할 분량이 부족해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료용 마스크가 의료진 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알지만, (마스크는) 전 세계적으로 공급이 부족하다”면서 “의료용 마스크는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이 의료용 마스크를 대량으로 사용하면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이런 특수 마스크의 부족 문제를 악화할 수 있다”면서 “어떤 곳에서는 이런 부족 문제가 의료진을 실제로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마스크를 썼다면 안전하고 적절하게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일반인들의 마스크 착용을 고려하는 국가들이 그것의 효과를 연구해서 우리가 모두 배울 수 있도록 하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만으로는 코로나19 대유행을 막을 수 없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마스크는 종합적인 (코로나19 대응) 조치 패키지의 일부로 사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