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7438 0242020040759317438 02 0201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6124000 1586216147000 related

대구 의료지원갔던 간호사, 시골 빈집서 나홀로 격리…"영웅입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대구의료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돌보던 간호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특히 이 간호사는 코로나19에 감염된 후에도 모범 격리를 실천해 지역들의 안전을 지켜 화제가 되고 있다.

6일 장수군에 따르면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 동산병원 의료지원 근무를 마치고 장수군 정계면에서 자가 격리 중이던 대전 보훈병원 소속 간호사 A(42)씨가 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A씨는 의료지원 근무 후 대구 대덕보건소에서 1차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A씨는 일말의 ‘양성’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아이들도 많고 사람들과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대전 대신 친정이 위치한 장수군 정계면에서 자가격리에 돌입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가 생활한 건물은 부모 소유 별채로 숲속으로 둘러싸여 인적이 드문 곳이었다. 위치는 친정과 50m가량, 마을 중심부에서 1km 떨어진 곳으로 외출과 외부인 접촉을 일절하지 않았다. 세간살이는 거의 없고 전기만 들어오는 집이었지만, A씨는 격리 기간 단 한 번도 집 울타리를 벗어나지 않았다.

A씨의 식사를 챙기던 어머니만 유일한 접촉자로 나타났지만,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건물 앞에서 하루 식사를 챙겨 A씨와 어머니의 밀접 접촉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지난달 29일 기침과 근육통 등 코로나19 증세를 보였지만, 이튿날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다. 이후 콧물과 가래 등 증세가 심해져 지난 3일 다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이와 관련해 장수군 관계자는 “A씨를 보살펴 준 어머니는 딸이 확진된 날(4일)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아버지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가 안 돼 별도 검사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영수 전북 장수군수 역시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구 의료봉사를 다녀온 간호사께서 확진 판정 후 전북대학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자차로 대전에서 이동 후 자가 별채에서 홀로 격리 중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접촉자는 없습니다”라며 “간호사님의 훌륭한 대처와 봉사 및 희생정신에 감사드리며 간호사님의 빠른 치유를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감사하고 고맙고 존경스러운 마음을 표할 길이 없습니다. 정말 대단하십니다. 이 시대 영웅입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쾌유를 빕니다” “산속에서 홀로 자가격리까지 하시며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빠른 쾌유를 빕니다” “가슴이 뭉클하고 존경스럽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