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8783 0102020040759318783 04 0401001 6.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8310000 1586218584000

“식초 대작전 돌입” 주한미군, 식초로 코로나 검사

글자크기
서울신문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기지 출입구에서 ‘후각 검사’를 하고 있다. 2020.4.6 - 대구 주한미군기지(USAG Daegu)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군 대구기지, 사과 식초로 코로나 검사
냄새 못 맡으면 추가 검사
코로나 ‘후각 상실 증상’에 착안


주한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하자 기지 입구에서 식초를 이용한 후각 검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기관지 ‘성조지’(The Stars and Stripes)는 “대구에 있는 미 육군 부대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인원을 감별하기 위해 후각 검사를 도입했다”고 6일 밝혔다.

주한미군에서는 총 19명의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다. 이에 코로나의 증세 중 ‘후각 상실’이 있는 점에 착안해 식초까지 동원한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런던 킹스칼리지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의심되는 환자 579명 가운데 59%가 후각과 미각의 상실을 겪었다.

이에 따라 대구 미군기지는 지난 3일부터 출입구에서 군인 및 방문자에게 무작위로 사과 식초를 묻힌 면봉의 냄새를 맡도록 하고 있다. 냄새를 맡지 못하면 이후 추가적인 검사를 한다.

주한미군은 후각 검사를 다른 기지로 점차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한편 6일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미군은 총 19명이며 가운데 8명은 대구에 주둔하고 있다. 이 외에 평택 캠프 험프리스 기지에서 9명, 오산 공군 기지에서 2명이 확진됐다.

지난 5일에는 이동제한 조치를 어기고 경기도 송탄과 동두천의 술집에서 술을 마신 장병 4명에게 징계를 내렸고, 이 중 1명은 계급을 훈련병으로 강등하는 등 코로나19에 강경 대응 중이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