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9189 0592020040759319189 03 0305001 6.1.7-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56685675 false true true false 1586219290000 1586219356000 related

식권대장으로 주문하면 로봇이 점심 가져다 준다

글자크기

실외 자율주행 로봇에 식권대장 예약결제 적용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직장인 식사 시장에 로봇 배송이 접목된다.

기업용 모바일 식대관리 솔루션 '식권대장'을 운영하는 벤디스(대표 조정호)는 로봇 솔루션 전문 기업 로보티즈가 자체 개발한 실외 자율주행 로봇에 식권대장의 예약결제를 적용, 비대면 로봇 점심 배달 서비스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동료와 함께 식당을 방문하는 직장인 점심식사 문화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요구되는 가운데, 양사의 협업으로 직장인들은 식권대장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식사를 주문하고 로봇이 이를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이용하게 됐다.

지디넷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예약결제'는 배달 음식을 정해진 시간에 사무실로 받기 위해 사용하는 식권대장의 결제 방식이다. 주문 내역은 식당 전용 앱인 '식당대장'으로 접수되고 점주는 시간에 맞춰 음식을 준비하게 되는데, 그 사이 배달원이 식당을 방문해 음식을 수령하고 배달하는 역할을 실외 자율주행 로봇이 대신하게 된다. 식권대장은 앱 기반의 주문 결제 관리 기능을, 로보티즈는 로봇 배송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다.

동시에 로보티즈는 가장 먼저 이 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이 됐다. 서울 강서구 마곡동에 위치한 로보티즈 본사 임직원들은 아침마다 식권대장 앱을 통해 로봇 배송이 가능한 식당 4곳에서 점심 식사를 예약할 수 있다. 예약된 식사는 로봇이 점심시간에 맞춰 사옥 앞으로 배달해준다.

이 서비스가 가능한 것은 로보티즈가 지난 12월 '실외 자율주행 로봇' 규제 샌드박스(규제 면제 또는 유예 제도) 실증 특례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현행법상 실외 자율주행 로봇은 공공 도로 보도 통행이 불가능하지만, 로보티즈는 특례 통과 시점부터 2년 간 마곡동(1차년도)을 시작으로 강서구(2차년도)까지 인도와 횡단보도 등을 주행하는 실외 자율주행 로봇 실증 테스트를 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확산이 양사의 협업을 앞당기기도 했다. 원래는 실외 자율주행 로봇과 식권대장 앱을 연동한 음식 배달 실증 테스트를 계획하는 단계였다가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배달의 필요성이 증가하면서 테스트의 조기 실시를 결정했다.

김병수 로보티즈 대표는 "직장인들에게 인기리에 활용되는 식권대장 앱을 활용해 주문부터 관리까지 처리할 수 있다면 로봇 배송 서비스의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다고 판단해 빠르게 협업을 추진했다"며 "이번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그 서비스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직장인 식사 문화 혁신의 새로운 발걸음을 고객사인 로보티즈와 함께 하게 돼 더욱 뜻깊다"면서 "식권대장은 앞으로도 직장인의 식사 시간을 쾌적하게 만드는 다양한 시도들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봉삼 기자(paikshow@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