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19263 1092020040759319263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19420000 1586221460000 popular

미래한국당, 호남행…배웅 나온 황교안 “지역통합·국민통합”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호남권 선거운동에 나섭니다.

미래한국당은 오늘(7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호남행 국민통합열차' 출발 기자회견을 연 뒤 원유철 대표를 비롯해 비례대표 후보들이 광주로 향하는 KTX 열차에 탑승했습니다.

오늘 호남 지지 유세에는 원 대표를 비롯해 호남 출신인 정운천·이종성·조수진·전주혜·이용 후보, 대구·경북이 연고지인 한무경·조명희 후보 등 8명이 나섭니다.

출발 현장에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환송을 나왔습니다.

황 대표는 "사회통합과 지역통합, 그리고 국민통합의 과제가 우리에게 남아있다"라며 "대통합의 힘으로 대한민국을 살리고 국민들을 지키는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총선은 분열의 총선이 아니라 통합의 총선이 돼야 한다"라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광주, 호남행 국민 대통합 열차가 출발하는 게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 대표도 "비례대표 후보 중에 20번 안에 무려 다섯 명이 호남분으로 추천됐다"라며 "국민통합열차가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만들어내는 열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미래한국당 후보들은 당의 상징인 핑크 장미를 들고 사진촬영 행사를 했습니다.

미래한국당은 오전 광주에 도착해, 첫 일정으로 국립 5 ·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이후 광주에서 거리 유세를 한 뒤 오후에는 전북 익산역 광장 앞 유세 일정 등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오대성 기자 (ohwh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