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21788 0032020040759321788 01 01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586222677000 1586222686000 related

[총선 D-8] 정일영 "단일화 생각 없어"…이정미 "주민이 투표로 단일화"

글자크기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오른쪽 첫 번째) 원내대표가 지난 달 2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옥련시장에서 제21대 총선에 출마한 인천 연수을 정일영(오른쪽 세 번째부터) 후보, 부평을 홍영표 후보, 연수갑 박찬대 후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인천 연수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후보와 정의당 이정미 후보가 7일 후보 단일화에 대한 엇갈린 입장을 밝히며 간극을 재확인했다.

정 후보는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이 후보가) 저에게 직접적으로 단일화 요청을 한 것은 한 번도 없었다"며 "또한 저는 기본적으로 단일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기기 위해서 서로 철학이 다른 후보끼리 임의로 단일화하는 것이 국민께 좋은 것만은 아니다"라며 "저는 원래부터 안 할 생각이었고, 우리 당에서도 그런 입장을 얼마 전에 정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당 측이 정 후보에 대해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승승장구한 사람인데 민주당 기호를 받고 출마했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참 듣기 거북한 이야기"라며 "정치를 했던 사람도 아니고, 항상 국가와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든든한 여당의 검증된, 실력 있는, 힘이 있는 후보"라며 자신에 대해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 출마한 인천지역 상당수 후보자가 식목일인 지난 5일 오전 주요 산에서 등산객을 맞으며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정의당 이정미(연수을) 후보는 송도국제도시 한 사거리에서 선거운동을 한 뒤 오전 10시 봉재산 입구에서 등산객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은 선거운동 하는 이정미 후보. [정의당 이정미 후보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이 후보는 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많은 분이 2번(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만은 안 된다고 말씀해 주셨고, 그 말씀을 무겁게 듣고 주민의 요구니 (단일화를) 진지하게 검토해볼 생각으로 정 후보와 대화를 나눌 마음을 갖고 있었다"며 "상대가 일체 생각이 없다고 했기 때문에 이제 주민이 투표로 단일화를 해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이 전통적으로 쓰는 유일한 선거 전략이 사표 심리를 발동시키는 것"이라며 "아무리 그렇게 이야기를 해도 땀과 정성을 흔들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민주당과 통합당의 비례정당과 관련해선 "꼼수를 부린 당사자는 따로 있으면서 정의당에 책임을 떠넘기는 양상이었다"며 "국민은 이제 두 당에 '해도 해도 너무한다'라는 평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