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884 0022020040759339884 01 01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3235000 1586307282000 related

이태원클라쓰 작가 “사전협의 없었다”…‘홍새로이’ 홍보글 자진 삭제

글자크기
중앙일보

웹툰 '이태원 클라쓰' 원작자이자 동명 드라마 대본을 집필한 조광진 작가 인스타그램 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웹툰을 원작으로 한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원작자인 조광진(33) 작가가 “작품 속 주인공 캐릭터가 선거 운동에 활용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 작가는 7일 자신의 SNS에 “저작권자인 나는 ‘이태원 클라쓰’가 어떠한 정치적 성향도 띠지 않길 바란다”는 글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 사진을 올렸다.

캡처 사진에는 조 작가와 그의 측근이 나눈 대화 내용이 등장한다. 측근이 “한 국회의원 후보 선거캠프에서 상의하고 싶은 내용이 있어 영상 회의가 가능한지 물어봐달라”는 메시지를 전하자 조 작가는 “좋게 거절해달라. 차기작 준비로 다른 일을 못한다고 (전해달라)”고 답했다.

조 작가의 SNS 글은 대구 수성을에서 선거 운동을 시작한 홍준표 전 미래통합당 대표를 향한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일보

홍준표 전 대표의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전 대표 총선 선거캠프는 최근 SNS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고 본격적인 홍보에 나서며 ‘이태원 클라쓰’ 작품을 패러디한 게시글을 올렸다.

SNS 계정 이름은 ‘이태원 클라쓰’ 주인공 ’박새로이’에서 따와 ‘홍새로이’(@hong_saeroy_y)라 짓고, 홍 전 대표의 지역구인 ‘수성을’에 클라쓰를 더해 ‘수성을 클라쓰’라고 지칭했다. 홍 전 대표와 주인공 박새로이의 공통점을 꼽은 홍보 게시글도 올렸다.

이에 웹툰을 연재한 카카오페이지 측은 “(홍 전 대표 선거캠프와) 사전 협의 없었다”면서 “조 작가는 이태원 클라쓰 IP(지적재산)가 정치활동이나 이익활동에 활용되지 않았으면 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조 작가와 카카오페이지 측 입장이 전해지자 홍 전 대표측은 SNS 계정에서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홍새로이’(@hong_saeroy_y)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됐다.

홍 전 대표 측 관계자는 “‘홍새로이’ 계정은 지지자들이 만든 계정으로 선거캠프 SNS팀이 홍 전 대표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게시했던 것”이라며 “원작자가 거부 의사를 밝힌 만큼 작가의 뜻을 존중해 게시물을 모두 내렸다”고 밝혔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불의에 타협하지 않는 청년 박새로이가 요식업계 대기업을 상대로 복수를 펼치는 내용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