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0443 0092020040759340443 02 0213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6120000 1586256130000 related

[4·15여론조사]`호남 최대 격전지' 목포, 김원이·박지원 `접전'…오차범위

글자크기

김 42.7% 박 34.6%… 8.1%P 격차

당선 예상 김 47.4% 박 36.4%, 윤 3.9%

부동층 10.8%, 막판 변수되나

뉴시스

[광주=뉴시스]= 4·15여론조사. 목포시 후보 지지도. 2020.04.07. (그래픽=김은지)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포=뉴시스] 공동취재팀 = 4·15 총선에서 호남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목포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후보와 민생당 박지원 후보가 오차범위내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선 예상 후보 조사에는 김 후보가 박 후보를 10%포인트 이상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뉴시스 광주·전남본부, 무등일보, 광주·여수·목포MBC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3일 목포지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김 후보는 42.7%를 얻어 34.6%를 기록한 박 후보와 오차범위 내(8.1%포인트)에서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정의당 윤소하 후보 11.6%, 미래통합당 황규원 후보 0.4%, `없다' 4.6%, `모르겠다·응답거절' 6.2%였다.

연령별로 김 후보는 30대(48.4%)와 40대(38.0%), 50대(53.0%), 60세 이상(44.3%)에서, 박 후보는 18~29세(43.4%)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제5선거구(부흥동 신흥동 부주동)에서만 46.7%를 얻은 박 후보가 38.6%를 받은 김 후보를 앞섰으며 나머지 제1~4선거구에서는 39.8%~47.2%지지를 받은 김 후보가 27.3%~33.1%를 얻은 박 후보를 모두 이겼다.

직업별로는 학생층에서 두 후보가 41.9%로 같은 지지를 받은 것을 제외하고 농·임·어업(50.0%), 자영업(45.7%), 기능노무· 서비스(41.7%), 사무·관리(41.0%), 가정주부(41.8%), 무직·은퇴·기타(44.6%)에서 모두 김 후보가 우위를 나타냈다.

지지후보가 없다거나 `모름' 혹은 응답을 거절한 전체 부동층은 10.8%로 나타났으며 여성(13.5%), 18~29세(19.6%), 40대(12.8%). 제1선거구(16.6%), 제4선거구(12.2%), 학생(16.2%) 등에서 상대적으로 부동층 비율이 높았다.

두 후보가 오차범위내에서 접전을 벌이는 만큼 부동층의 확보와 지지표 이탈 방지가 승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당선 예상 후보 조사에는 김 후보가 47.4%로 36.4%를 얻은 박 후보를 11.0%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이어 윤 후보 3.9%, 황 후보 0.6%를 기록했다. 모르겠다·응답거절은 11.7%였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61.3%로 압도적 지지를 받았으며 정의당 10.8%, 민생당 7.2%, 열린민주당 4.0%., 미래통합당 2.0%,. 국민의당 1.8%, 민중당 1.2%, 친박신당 0.2%로 조사됐다.

투표시 주요 고려 요인을 묻는 질문에 공약(34.0%), 인물(26.2%), 정당(22.4%), 경력(12.4%)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3일 목포지역 만 18세 이상 남녀 50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표본 추출은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및 유선RDD(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 걸기)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했으며 전화면접(유선 16.6%·무선 83.4%)을 통해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2722명에게 전화를 걸어 507명이 응답을 완료, 18.6%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통계 보정은 2020년 3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셀가중)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