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2775 0252020040859342775 01 0102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58075039 false true true false 1586283000000 1586283075000 related

文, 연일 코로나 행보… 與 "총선 승리가 곧 코로나 승리"

글자크기

[4·15 총선]

文대통령, 대구·구미 등 잇단 방문… 어제는 인천공항 입국 검역소 찾아

민주당 총선국면서 유리하다 판단, 조국도 "코로나 쇼크, 한국엔 기회"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외국 정상들과 통화하고 인천국제공항 검역 현장을 방문하는 등 '코로나 행보'를 계속 이어갔다.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4·15 총선을 앞두고 이 같은 코로나 일정과 현안을 부각하고 홍보하는 데 총력전을 펴고 있다. 야권에선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오로지 '코로나'만 강조하면서 경제·안보 등 다른 현안은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잇따라 통화를 갖고 코로나 사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외국 정상과의 18, 19번째 통화였다. 청와대는 이날도 '상대국 정상 요청에 따른 통화'라고 밝히며 각국이 한국의 방역 지원을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 이날 기준 국내 사망자가 190명을 넘어선 가운데 연일 문 대통령의 '코로나 리더십'을 칭찬하면서 이를 배우겠다는 외국 정상의 발언 내용을 공개하고 있는 것이다.

조선일보

공항 검역소 직원 격려하는 文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인천국제공항 입국 검역소를 찾아 코로나 방역 활동에 종사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공항에서 해외 유입을 차단하는 여러분의 노력과 철저한 자가격리 과정을 통해 2~3차 감염을 차단한다면 코로나 상황은 지금보다 훨씬 진정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일엔 '코로나 대응 국제 연대를 위한 정상외교 현황'이란 브리핑도 했다. 문 대통령이 10여국 정상과 통화하며 '한국의 우수한 방역 경험을 공유해 달라' '한국산 진단 키트를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청와대는 각 정상과 통화할 때마다 관련 설명 자료를 내왔지만 다시 '종합판'을 발표한 것이다. 하지만 정상 통화가 이뤄진 19국 가운데 이집트·터키·UAE는 문 대통령이 당초 3월 순방을 계획했다 취소한 나라다. 또 에티오피아·콜롬비아·덴마크·베트남은 우리 정부가 올 6월 개최하려다 내년으로 연기한 'P4G 정상회의' 참여국이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거꾸로 "중국 임상 치료 경험을 공유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검역 현장을 방문해 직접 코로나 대응 '홍보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은 검역소 직원 등을 격려하며 "워크 스루 등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방법까지 도입해 우리나라가 전 세계의 모범이 됐다"며 "방역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 브랜드 K가 세계 최고로 평가받게 됐다"고 했다. 지난 1일 경북 구미시 구미산업단지를 방문했을 때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기업인, 과학자, 의사 등 필수 인력의 국가 간 이동을 허용하자는 저의 제안이 공동선언문에 반영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코로나 대응' 홍보에 나서는 사이,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 확산 우려, 자가 격리 강화·단속 방안 등 강경 메시지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가 역할 분담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정 총리는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도 문을 연 일부 클럽 등 유흥업소에는 사람들이 줄 서서 몰려들고 있다"며 '유흥업소 방역 강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자가 격리 위반 시 처벌 강화 방침도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엔 "여기서 느슨해지면 감염이 확산될 것이 분명하다. 다시 찾아오는 위기는 헤어날 방법을 찾기 어렵다"며 봄나들이 외출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선거 필승 전략으로 '민주당 승리가 곧 코로나 극복'이라고 내세우고 있다. 적극적으로 코로나 홍보를 하는 것이 총선 국면에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최근 "이번 총선은 코로나 국난을 극복할 것이냐, 야당이 다수가 돼 민생 경제 파탄을 초래할 것이냐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이날 "이번 총선은 철 지난 '조국 대전(大戰)'이 아닌 엄중한 '코로나 대전'"이라고 했다. 여기에 조국 전 법무장관도 가세했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언론사 칼럼을 인용해 "코로나 쇼크 역시 한국에 또 한 번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런 주장을 하는 걸) '국뽕'이라 한다면 그런 국뽕은 기꺼이 감수하겠다"고 했다.

미래통합당 등 야당들은 "환자 가족과 의료진 등 전 국민이 매일 사투를 벌이고 있는데, 초기 대응에 실패한 정부·여당의 낯 뜨거운 홍보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왜 하필 총선 시기에 문 대통령이 일정에도 없던 외부 방문이 잦은지, 선거 관련 지역을 골라 방문하는지 청와대는 반드시 설명해야 한다"며 '총선용 행보이자 관권 선거'라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선거와의 거리 두기'를 이미 선언했다"며 일축했다.





[안준용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