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268 0242020040859343268 03 0304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1400000 1586291421000 related

“댕댕이 마스크 추천해 주세요”…불안 먹고 크는 펫용품 시장

글자크기

강아지, 고양이도 마스크…“코로나19 안심할 수 없어”

코로나19 반려동물 감염 사례에 위생 상품 수요 급증

롯데·G9 등 살균기·마스크 등 온라인 및 홈쇼핑 주문↑

이데일리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뱅크)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개나 고양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다고 들었는데, 산책을 시켜도 되는 건지 걱정이네요. 애견용 마스크 구매해서 사용해보신 회원님 후기나 제품 좀 추천 부탁드릴게요.”

코로나19가 반려동물에게도 옮을 수 있다는 사례 및 연구 결과가 알려진 이후 애견인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에서는 ‘반려동물 코로나19 용품’ 등에 대해 서로 정보를 공유하는 게시글이 늘고 있다. 마스크부터 살균 용품 등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상품 판매도 그만큼 늘고 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로 반려동물 위생 상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달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서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5세 여성의 반려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비슷한 시기 세계 최초 반려견 감염 사례도 나왔다. 17살 된 포메라니안 품종 반려견은 주인인 60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루 뒤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롯데홈쇼핑은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반려동물을 위한 위생상품 수요가 급증하자 펫 전용 살균가전, 공기청정기 등 관련 상품 판매를 확대했다.

지난달 18일 오전 1시에 론칭한 펫 가전기업 ‘아베크’의 ‘펫 살균케어룸’ 렌탈 상품은 새벽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주문건수 약 500건을 기록한 바 있다. 이는 기존 동일 시간대 평균 주문수량보다 30% 이상 높은 수치다.

이데일리

롯데홈쇼핑 펫 가전기업 ‘아베크’의 ‘펫 살균케어룸’ 렌탈 상품 판매 방송 장면. (사진=롯데홈쇼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펫 살균케어룸은 건조 기능뿐만 아니라 살균 기능이 적용된 상품을 최저 월 3900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어 큰 인기를 끌었다. ‘토탈케어펫필터’를 탑재해 탈취 및 털·먼지 제거 성능을 강화한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펫’도 지난 1월 론칭 이후 판매 비중이 점차 증가하며 현재 롯데홈쇼핑 공기청정기 전체 매출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반려동물 위생용품, 살균 가전을 비롯해 프리미엄 사료, 간식 등 식품 판매도 강화할 계획이다. 반려동물 전문관 ‘코코야’에서는 제주도, 나주 등 국내산 천연 재료로 만든 자연식 사료를 비롯해 뉴질랜드 천연 냉장사료 ‘BUTCH’ 등 해외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를 연이어 론칭한다. 모바일 생방송 ‘펫스타와 함께하는 쇼킹호스트’도 확대 편성하고 반려동물 운동기구, 유산균, 정수기 등 이색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감염병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반려동물 위생관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며 관련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반려동물의 건강과 청결을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판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쇼핑몰 G9 역시 반려동물 관련 상품 매출이 늘고 있다. 지난 2월 25일부터 3월 26일까지 약 한 달 간 반려동물용품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236% 증가했다.

특히 강아지 위생용품 판매량은 336%, 고양이 위생용품 판매량은 444% 증가했다. 특히 살균·탈취제 판매가 2640% 급증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매출 증가 폭이 가장 컸다.

또한 외출이 어려워진 탓에 반려동물의 셀프 미용 수요도 늘었다. 강아지 미용용품 판매는 336%, 고양이 미용·패션용품 판매는 433% 증가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반려견, 반려묘를 키우는 사람들이 많은 만큼 코로나19 반려동물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면서 “이에 사료 등 일반 제품뿐 아니라 살균기 등 다양한 상품 판매가 자연스럽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