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307 0112020040859343307 03 0304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9621052 false true true false 1586292503000 1586292606000 related

[유가마감] 감산 합의 불발 우려에 이틀째 폭락…WTI 9%↓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유가가 이틀째 폭락했다. 미국의 비협조로 산유국들의 감산 합의가 불발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기름값을 찍어내렸다.

7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전 거래일 대비 2.45달러(9.4%) 급락한 배럴당 23.6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6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는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이날 저녁 9시25분 현재 1달러(3.0%) 떨어진 배럴당 32.0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올해 미국의 산유량 전망치를 하루 평균 1176만 배럴로, 당초 전망치 120만 배럴 내려잡았다. 이는 미국 일일 산유량의 약 10%에 해당하는 수준으로, 당초 시장이 기대한 220만 배럴에 크게 못 미친다.

이에 따라 OPEC(석유수출국기구)과 러시아 등 10개 비(非)OPEC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이 감산 합의에 이르지 못할 공산이 커졌다.

그동안 사우디와 러시아는 미국이 원하는 하루 1000만 배럴 이상의 감산을 위해선 미국이 감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사우디와 러시아의 의견 차이로 감산 합의에 실패했던 OPEC+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입으로 당초 6일 화상 회의 개최에 합의했다.

그러나 사우디와 러시아가 합의 무산의 책임을 서로에게 떠넘기는 등 신경전을 벌인 끝에 회의 일정이 9일로 연기됐다. 10일에는 G20(주요 20개국) 에너지 장관회의를 여는 방안도 추진되고 있다.

대표적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소폭 내렸다. 이날 오후 4시33분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장보다 12.20달러(0.72%) 하락한 1681.70달러를 기록했다.

미 달러화도 약세였다. 같은 시간 뉴욕외환시장에서 달러인덱스(DXY)는 전 거래일보다 0.74% 내린 99.94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기준으로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