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680 0372020040859343680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5002000 1586295012000 popular

[어게인TV] '반의반' 정해인, 채수빈에 대한 마음 고백 "내 옆에 있어줘요"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반의반' 방송캡쳐


정해인이 채수빈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전날 7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에서는 문하원(정해인 분)이 한서우(채수빈 분)에게 옆에 있어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한서우는 문하원에게 짝사랑을 끝내겠다고 말했지만 문하원이 녹음실에서 잔다는 소식에 잠자기 좋게 녹음실을 정리하는 모습으로 마음을 접지 못한 것을 보여줬다. 이어 김민정(이정은 분)의 음성녹음을 끝낸 한서우는 '새벽님 음성녹음 파일자는 김민정. 새벽님은 어디에'라고 쪽지를 붙여둔채 잠이 들었다. 그리고 녹음실에 찾아온 문하원이 한서우를 발견하고 미소지었다. 잠에서 깬 한서우에게 쪽지를 보여주며 "나 새벽님. 새벽님 많이 그리웠구나. 새벽님이랑 커피한잔 하는거 괜찮죠? 새벽님을 왜 노려봐요?"라고 말했다.

이후 문하원은 한서우에게 짝사랑을 관둔다고 한 것에 대해 물었고, 한서우는 "관두는게 뭔지 샘플 보여주려고요. 나 좋자고 하려던건데 상관없다. 하원 그 사람 보통이 아니거든"라고 답했다. 이에 문하원은 "서우씨가 좋자고 하는걸 왜 관둬요. 하원은 하원이고 서우씨 1%는 내버려둬요. 자연스럽게 서우씨가 꺾지 말고 하원은 서우씨 말대로 할거니까 샘플 안 보여줘도 돼요"라며 한서우에게 짝사랑을 계속 해도 된다고 말했다.

그런가운데 문순호(이하나 분)의 설득으로 한서우에게 녹음을 하기로 한 강인욱(김성규 분)은 아내 김지수(박주현 분)가 남겨둔 전화번호가 문하원이 아닌 한서우인 것을 확인하고 당황했다. 그리고 강인욱은 녹음실에 엔지니어와 함께 나타나 한서우를 내쫓았다. 이를 들은 문순호는 분노했고, 강인욱이 문순호에게 함께 술을 마시자고 권했다. 강인욱은 한서우가 문순호에 의해 그릇을 샀고, 판매자인 김지수와 접점이 없다는 이야기에 안심하고 "다음에 한서우씨랑 녹음할게요"라고 말했다.

이어 문하원은 한서우가 디바이스에 대해 묻자 "없앴다. 이전에는 지수가 주는게 명확했다. 힘들어도 지수생각하면 좋앗고 허전해도 지수 생각하면 다독일 수 있었고 지수가 잡아주는게 있었다. 지금은 지수 생가하면 힘들다. 관둬야 하는때가 맞다. 마음 먹었다. 무엇을 어떻게 관둬야 할지 알아볼거다. 이제는 서우씨다. 서우씨가 보는게 좋다고 그랬잖아요. 사실 그 말이 뭔지 몰랐다. 힘든데 보니까 좋더라. 그리고 안 관뒀죠? 서우씨 1%로 어떻게 커나갈지 아주 궁금해"라고 마음을 전했다.

한서우는 마음의 준비가 됐다는 문하원에게 김지수가 약속 장소에 나갔었다는 것을 알렸다. 이어 한서우는 "나 관둔적 없다. 그렇다고 하원씨한테 바라는거 없으니까 나는 내가 알아서 하니까 하원씨 꼭 알아내요"라고 연락했고, 문하원은 "무엇을 어떻게 관둬야 하는지 알아냈다. 서우씨가 해줄게 있다. 내가 볼 수 있게 서우씨가 왔다갔다 하기만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놀란 한서우는 "보는게 좋다는게 설마 나?"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문하원은 "이게 어떤 감정이다 말 못한다. 그런데 서우씨가 필요하다. 있어줄 수 있어요?"라고 부탁해 극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