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748 0432020040859343748 04 0401001 6.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5657000 1586295726000

일본 긴급사태 돌입 시점 중국은 76일 만에 우한 봉쇄 해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전 세계로 급속히 퍼지는 가운데 이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 도시 우한(武漢)에 대한 봉쇄 조치가 8일 풀렸습니다.

일본이 코로나19 급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긴급사태에 돌입한 시점에 중국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에 대한 봉쇄를 해제해 눈길을 끕니다.

특히 900만명이 고립됐던 우한의 봉쇄 해제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지도부가 전면에 나선 '코로나19 인민 전쟁'의 종식 선언이 눈앞에 다가왔음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코로나19 상황이 날로 심각해지는 세계 각국 상황과 대비됩니다.

중국 후베이(湖北)성 정부는 8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했습니다.

지난 1월 23일 우한이 전격 봉쇄된 지 76일 만입니다.

그동안 우한은 봉쇄 조치로 외부와 통로가 단절되고 모든 공공 교통이 중단되면서 '유령 도시'로 변했습니다.

주택 단지도 폐쇄식 관리로 집 밖으로 나오는 것조차 허용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8일 우한에서 봉쇄가 풀리면서 항공기와 기차 운영이 재개됨에 따라 건강함을 증명하는 휴대전화 '녹색 건강 코드'를 가지고 있으면 우한 밖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한시는 다른 지역과 통행을 막아온 75개 통제 지점을 철거하며 이동 제한을 풀었으나 검문검색, 영상 감시 등을 통해 코로나19 방제를 위한 고삐는 놓지 않을 방침입니다.

우한시 측은 "봉쇄가 풀렸다고 해서 통제나 경보가 완전히 해제된 것은 아니다"면서 "우한을 떠나야 하거나 직장에 복귀해야 하는 시민들을 빼고는 외출을 삼가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우한의 비운은 지난해 12월 초 화난 수산시장에서 정체불명의 폐렴 환자들이 나오면서 시작됐습니다.

우한의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만 2천500여명으로 중국 전체 희생자의 4분의 3에 해당합니다.

누적 확진자도 5만여명에 달합니다.

지난 1월 말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우한 및 후베이(湖北)성 사람들이 대거 중국 내 다른 지역과 해외로 이동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속됐습니다.

다급해진 중국은 결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나서 비상사태를 선언했고 1월 23일 다급히 '우한 봉쇄'라는 극약 처방을 선택했습니다.

영국, 이탈리아, 중국 과학자들이 참여한 연구팀은 최근 사이언스에 게재한 논문에서 우한을 전면 봉쇄한 결과 적어도 봉쇄 직후 일정 시기까지는 코로나19가 중국 밖으로 퍼지는 것을 상당 부분 막을 수 있었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우한 봉쇄를 앞두고 이미 500만명이 우한을 빠져나간 것으로 밝혀져 결과적으로 중국 내 다른 지역과 전 세계 확산에 계기가 됐다는 지적이 적지 않습니다.

중국 정부는 우한 봉쇄 후 밤샘 공사로 불과 10일 만에 1천개 병상 규모의 훠선산(火神山) 야전 병원 등을 대거 만들었습니다.

우한의 컨벤션센터, 체육관 등에 임시 의료 시설을 만들어 1만2천명의 경증 환자를 치료했습니다.

우한에만 중국군을 포함해 각지에서 2만여명의 의료진이 투입되는 등 중국의 국력이 총동원됐습니다.

우한 전체 주민에 대한 전수 조사로 감염자를 찾아내고 초기 대응에 실패한 우한 관리들을 처벌하면서 2월 말 이후 상황이 급격히 호전되기 시작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달 10일 우한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함으로써 중국이 사실상 코로나19 방제전에서 종식 수순에 들어섰다는 신호를 보냈습니다.

또한, 코로나19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으로 알렸으나 오히려 공안에 처벌을 받았던 의사 리원량(李文亮)에 열사 칭호를 주고 지난 4일 전국적인 희생자 묵념 행사를 열면서 중국 정부는 민심 수습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우한 봉쇄 해제로 우한이 기차역과 공항의 운영도 재개되지만, 앞으로 적지 않는 난관도 예상됩니다.

우한 주민들이 다른 지역으로 갔을 경우 14일간 격리 여부와 더불어 중국 정부의 지침에도 '우한 포비아'로 인해 다른 지역 주민들이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난달 25일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湖北)성의 봉쇄가 풀리자 황메이(黃梅)현 사람들이 인근 장시(江西)성 지우장(九江)시로 가려고 장강 대교를 건너는 과정에서 통행 문제를 놓고 시비가 붙은 게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더구나 최근 무증상 감염자와 역외 유입 문제가 불거지는 등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어 우한 봉쇄 해제에도 당국의 통제는 여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