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776 0432020040859343776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296056000 1586296088000

코로나19 정점 시기상조?…뉴욕 사망자 다시 급증 '하루 최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 진앙인 뉴욕주의 사망자 증가세가 다시 가팔라졌다고 미 언론들이 7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 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731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주의 하루 코로나19 사망자로는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이로써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5천489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집계했습니다.

미국 전체 사망자 1만1천851명의 절반에 육박하는 규모입니다.

지난 4일 630명까지 치솟았다가 5일 594명, 6일 599명으로 다소 주춤해진 사망자 증가세에 다시 속도가 붙은 셈입니다.

'터널의 끝'에서 불빛을 찾으려는 뉴욕주의 희망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전했습니다.

다만 입원율 지표에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는 신호가 있다고 쿠오모 주지사는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쿠오모 주지사는 입원율이 사망자 통계를 선행하는 지표라고 설명하면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곡선이 평탄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뉴욕에 이어 두번째로 코로나19 발병이 심각한 뉴저지에서도 하루 최다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필 머피 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코로나19 관련 합병증 등으로 하루 가장 많은 주민을 잃었다"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232명 증가한 1천23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망자는 큰 폭으로 늘었지만, 확진자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조짐이 보인다고 머피 주지사는 덧붙였습니다.

뉴저지주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행정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우선 뉴저지 전역의 공원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뉴저지 전역의 비필수 업종에 대한 '재택 명령'이 내려졌지만, 아직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충분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