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793 0432020040859343793 04 0401001 6.1.8-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296197000 1586296208000

영국 코로나19 사망 786명 증가…총 6천 명 넘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보건부는 7일(현지시간) 오후 5시 기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망자가 전날보다 786명 늘어 6천159명이 됐다고 집계했습니다.

이날 일일 사망자 증가수는 영국에서 코로나19 발병한 이후 최다입니다.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증가수는 1일 569명에서 2일 684명, 3일 708명으로 늘어났다가 4일 621명에 이어 5일 439명까지 축소됐습니다.

6일 사망자 규모가 급격히 늘어난 것은 주말 동안 병원에서 사망자 집계가 더디게 이뤄진 것이 월요일에 한꺼번에 반영됐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5만5천242명으로 전날보다 3천634명 증가했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3천802명)보다 줄었습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 건수는 모두 26만6천694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에 참석한 최고과학보좌관 패트릭 발란스 경은 "신규 확진자 수 추이를 보면 영국이 옳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발란스 경은 확진자 수 기준으로 영국이 코로나19 곡선이 평탄해지는 구간의 초입에 진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한주 가량 더 지켜봐야만 이를 확신할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총리 업무 대행을 맡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현재 병원에서 집중 치료를 받는 보리스 존슨 총리가 회복할 것으로 자신했습니다.

그는 총리가 산소호흡기 등의 도움 없이 호흡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브 장관은 "그는 단순히 총리가 아니며, 내각에 있는 우리에게도 단순한 상사가 아니다"라면서 "그는 동료이자 우리의 친구이다. 그래서 우리가 총리와 (약혼녀) 캐리, 그의 가족을 위해 기도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가 총리에 대해 아는 것이 있다면 그가 전사라는 것"이라며 "곧 돌아와서 재빨리 이 위기를 뚫고 나가는데 우리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