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3850 0432020040859343850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84341000 1586296686000

백악관 내부서 1월 말 코로나19 경고음…"미 50만 명 사망할 수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인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지난 1월말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된다는 내부 경고를 제기한 바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대외적으로 코로나19를 독감 수준으로 치부했지만, 실제로 백악관 일각에선 위기의식이 적지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나바로 국장은 코로나19 사태에 필요한 물자를 생산하기 위해 발동된 '국방 물자생산법'의 정책 조정관을 겸하고 있습니다.

'대중국 강경파'로 꼽히는 나바로 국장은 '중국 여행금지 조치'라는 제목의 1월 29일자 메모에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코로나19가 미국 땅에 전면적으로 발병하는 상황에선 면역 시스템 또는 치료제·백신이 미흡한 미국은 무방비"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50만명 이상 미국인이 숨질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나바로 국장은 "팬데믹의 가능성이 대략 1%보다 높은 상황이라면, 게임이론 분석에 따라 즉각 중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실행하는 게 지배적인 전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2월 23일에 작성된 두번째 메모에서는 더욱 강한 우려를 내놨습니다.

나바로 국장은 메모에서 "미국인 최대 1억명이 감염되고 최대 120만명이 숨질 수 있는 전면적인 팬데믹의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동시에 마스크를 비롯한 개인 보호장비(PPE)의 수요가 폭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전면적인 대응에 돌입하기 1~2개월 이전부터 백악관 내부에서는 암울한 경고음이 이어진 셈입니다.

나바로의 메모는 국가안보회의(NSC)를 비롯한 백악관 수뇌부에 전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읽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NYT는 덧붙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