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4105 0202020040859344105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98246000 1586298366000 related

윤학 해명 “코로나 확진 종업원은 지인, 유흥업소 방문 안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그룹 초신성 출신으로 슈퍼노바 리더를 맡고 있는 윤학이 유흥업소 출입 보도를 부인했다.

서울 서초구 27번 코로나19 확진자인 윤학은 유흥업소에서 종사하는 강남구 44번째 확진자 A씨(36·여)와 만난 접촉자로 지난 7일 확인됐다.

하지만

윤학 측은 “해당 업소에 출입한 것이 아니다. 업소에서 일하는 사람이 지인일 뿐이고 친구로서 만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잠시 봤다고 하더라”며 확진 판정을 받기 전 A씨를 만난 것이라고 전했다.

윤학의 해명에도 비난의 목소리는 크다. A씨가 일하는 곳은 직원만 100명이 넘는 대형 유흥업소다. A씨는 의심증상이 있기 전인 지난달 27일 저녁 8시부터 28일 새벽 5시까지 업소에서 근무했는데, 이 시간대 업소를 방문한 손님과 직원들만 500여명에 이르러 집단감염의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윤학은 같은 달 27일 증상이 발현됐고,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그는 서울의료원에 격리된 상태로 소속사는 “상태가 경증으로 호전됐다”고 전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