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5118 0112020040859345118 01 01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2406000 1586302696000 popular

진중권 "김어준 이어 이해찬까지 공작설…누가 n번방 들어갔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여권 인사를 겨냥한 검찰·언론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총선용 정치 공작'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를 향해 "공당의 대표까지 음모론에 빠져 있으니, 아예 김어준을 차기 당대표로 모시든지"라며 "김어준이야 원래 상태가 그렇다 치고, 집권여당의 대표까지 왜 저러는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에서 "(누군가) 총선용 정치 공작을 2~3개 정도 준비한 것 같다"며 "대응할 시기를 주지 않고 선거까지 몰고 가려고 정치 공작을 준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방송인 김어준씨도 미성년자가 포함된 다수의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 사건'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성명에 "(정치공작의) 냄새가 난다"는 음모론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이 대표는 '총선용 정치 공작'이 이번 주말에 터질 것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재미있는 세상이다"며 "하여튼 지켜보자"고 했다.

이어 "김어준에 이어 당 대표까지 저러고 나서니, 정말 뭐가 있나 싶은 야릇한 느낌도 들고"라며 "김어준의 예언대로 그쪽의 누군가가 n번방에라도 들어갔나"라고 말했다.

또한 "갑자기 왜들 저러는지 모르겠다"며 "옛날 정봉주 사건 때도 김어준이 미리 밑밥을 깔았었다"고 덧붙였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