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5582 0182020040859345582 05 0507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58654445 false true true false 1586303591000 1586303648000

한국프로야구, 정규시즌 중 코로나19 의심자 나오면 그때는…

글자크기
매일경제

KBO 긴급실행위원회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올 시즌 내내 한국프로야구를 위협할 전망이다.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의 예정대로 다음달 초 정규시즌을 개막해도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KBO와 10개 구단은 매우 엄격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나오면 바로 훈련을 중단하고, 선수단 전원이 자택에서 대기한다.

철저한 방역 속에 아직 프로야구 선수와 관계자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다.

그러나 정규시즌을 개막한 뒤에는 '의심 환자' 발생 후 대응이 달라질 수 있다.

7일 열린 KBO 실행위원회에서도 이에 대한 논의를 했다.

매일경제

마스크 쓰고 경기하는 롯데 선수들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단 KBO와 각 구단은 '시즌 중에 의심 환자가 나오면 해당 선수 혹은 관계자만 격리하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한국은 코로나19 검사 후 하루 이내에 결과를 통보받는 시스템을 갖췄다. 하루 정도는 의심 환자만 격리하고, 다른 선수단은 정상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의견이 힘을 얻었다.

'의심 환자가 발생할 경우'를 놓고는 개막 직전까지 KBO와 각 구단이 의견을 주고받을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