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5718 0432020040859345718 02 0201001 6.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3949000 1586311342000 related

불 난 아파트에 어린 동생 구하러 들어갔다가 형제 모두 참변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화재로 시커멓게 탄 아파트 내부

편의점에 갔다 온 사이 집에 불이 나자 초등학생 동생을 구하려고 집 안으로 뛰어 들어간 고등학생 형과 집에 있던 동생이 모두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오늘(8일) 오전 4시 6분쯤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화재로 집 안에 있던 9살 동생이 숨지고, 18살 형이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습니다.

불이 나기 전 형은 친구와 함께 편의점에 가려고 집에서 나갔었고, 돌아와 보니 불이 나 있어 동생을 구하려고 집 안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

식당을 운영하는 형제의 부모는 장사 준비를 위해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형과 친구가 새벽에 배가 고파서 라면을 끓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고, 음료수를 사려고 편의점에 간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형이 편의점에서 돌아왔을 때는 이미 집 안에 불길이 번진 상태였으나 안방에서 자고 있는 동생을 구하려고 뛰어 들어갔습니다.

형은 동생을 데리고 거실 베란다 근처까지 나오는 등 구조하려 했으나 탈출하지 못했고, 베란다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30여분 만에 불을 껐습니다.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 흡입으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됐고, 10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이 아파트는 1997년 준공된 15층짜리 건물로 당시 규정상 16층 이상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돼 형제의 집에는 스프링클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울산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