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6240 0242020040859346240 05 0506001 6.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4642000 1586304668000

호나우지뉴, 보석금 19억원 내고 내고 한 달 만에 석방

글자크기
이데일리

호나우지뉴.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위조 여권을 사용했다가 교도소에 갇힌 브라질 축구 스타 호나우지뉴(40)가 거액의 보석금을 내고 석방된다.

로이터통신은 8일(한국시간) “위조 여권 사용 혐의로 파라과이 사법당국에 구속된 호나우지뉴와 그의 형 호베르투가 곧 석방돼 가택 연금에 들어간다”고 보도했다. 호나우지뉴 형제가 낸 보석금은 160만 달러(약 19억 4000만원)에 달한다.

파라과이 법원은 이날 “호나우지뉴 형제가 파라과이를 떠나지만 않는다면 거액의 보석금을 낸 상황에서 굳이 교도소에 붙잡아 둘 필요가 없다”며 보석을 허용했다. 호나우지뉴 형제가 완전한 자유를 맛보게 되는 것은 아니다.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의 한 4성급 호텔에서 지내며 언제 열릴지 모를 재판을 기다려야 한다.

호나우지뉴는 지난달 4일 형과 파라과이 국적의 위조 여권을 가지고 파라과이에 입국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입국 당시엔 위조 사실이 발각되지 않았다가 몇 시간 뒤 적발돼 호텔에 들이닥친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6일 구속돼 수도 아순시온의 교도소에 수감됐다.

호나우지뉴의 감방 생활은 큰 화제를 모았다. 호나우지뉴는 교도소에서 열린 풋살대회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고 다른 수감자들과 족구를 하는 모습이 공개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