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6412 1182020040859346412 04 0401001 6.1.8-RELEASE 118 오마이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4620000 1586304921000

아베 "한국처럼 감염 속도 늦추고 싶어... 의료진 지쳤다"

글자크기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 "더 이상 지체할 시간 없어"

오마이뉴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관련 긴급사태 선언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를 선언하며 감염 속도를 떨어뜨리겠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8일 오전 0시를 기해 도쿄도와 수도권의 사이타마현, 지바현·가나가와현, 관서 지방의 오사카부·효고현·후쿠오카현 등을 대상으로 오는 5월 6일까지 한 달간 긴급사태를 발령했다.

NHK,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7일 저녁 기자회견을 열어 긴급사태 선언 배경을 설명하며 "한국과 중국은 확진자가 많지만, 지금은 속도를 상당히 떨어뜨렸다"라며 "일본도 감염 속도를 늦추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국민 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면서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라며 "특히 의료 현장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확진자를 더 이상 늘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 자원을 중증 환자에게 집중하고, 호텔과 올림픽 관련 시설을 경증 환자를 위한 시설로 개조했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도시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병상이 한계에 가까워지고 있다"라며 "의료진도 육체적·정신적으로 지치면서 의료 현장이 위기에 처했다"라고 우려했다.

또한 "코로나19가 무서운 이유는 증상이 전혀 없는 사람도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나도 이미 감염됐을 수 있다'는 생각으로 주의해주길 바란다"라고 호소했다.

"긴급사태, 효과 없으면 법 개정도 할 것"

이어 "코로나19와 싸워야 하는 국가적인 위기에서 국민 여러분의 힘을 빌려야 한다"라며 "모두 함께 힘을 합치면 이 싸움과 긴급사태라는 시련도 반드시 극복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경기 부양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일본 경제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며 "강한 위기감으로 고용과 생활은 반드시 지켜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긴급사태 선언이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모임 자제를 촉구하고 휴교도 했지만, 감염 확산을 막지 못한 것은 마찬가지였다"라며 "다만 감염 속도를 얼마나 늦추느냐가 중요하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NHK 뉴스에 출연해 "만약 집단 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판단이 나오면 긴급사태를 즉각 해제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긴급사태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할 수 있냐는 질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믿지만, 만약 그렇지 못하면 새로운 법제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며 법을 더 강력하게 개정하겠다는 뜻도 나타냈다.

윤현 기자(goodwill7@naver.com)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