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46889 0112020040859346889 08 0803001 6.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05503000 1586305571000

KT 5G 오리지널 영상콘텐츠, 대만으로 수출한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서울-대만, 슈퍼VR 원격모임 플랫폼 '인게이지' 가상공간에서 만나 협약식 진행]

머니투데이

박현진 KT 커스터머 전략본부장(왼쪽)이 회의실에서 슈퍼VR을 착용하고 가상형 원격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통해 업무 협약식을 하고 있다. 화면 속 오른쪽은 FET 고객전략본부장 티와이 잉(T.Y. Yin) 전무/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가 5G(5세대 이동통신) 영상 콘텐츠와 웹툰, 5G 로밍 기술을 대만으로 수출한다.

KT는 지난 7일 대만 통신사 Far EasTone(이하 FET)과 5G 서비스 공동 개발과 콘텐츠 제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미팅이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KT 슈퍼VR에서 제공하는 원격모임 플랫폼 '인게이지'를 활용했다. 서울에 있는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과 타이페이에 있는 티와이 잉 FET 고객전략본부장이 가상 공간에서 만나 협약식을 진행했다.

FET는 대만 내 5G 선도 사업자로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KT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KT는 5G 영상 커뮤니케이션 서비스의 대만 진출과 5G 로밍 조기 상용화,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와 웹툰 수출 등으로 글로벌 5G 리더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KT의 디지털 콘텐츠는 FET의 ‘friDay’라는 디지털 브랜드를 통해 유통할 예정이다. KT의 오리지널 영상 콘텐츠 중 일부 타이틀은 이미 수출이 확정됐으며 매월 신규 공개되는 작품도 지속해서 협력하겠다는 방침이다.

박 본부장은 "KT의 5G 서비스 운영 노하우와 FET의 고객 기반을 결합해 양사의 동반 성장과 신규 수익 창출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FET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5G 전반으로 협력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FET 티와이 잉(T.Y. Yin) 전무는 "FET는 KT와 폭넓은 5G 협력을 통해 상용화 첫 해 기존 LTE 가입자의 약 20%를 5G로 업그레이드하겠다"고 밝혔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