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5335 0432020040859355335 04 0401001 6.1.8-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317001000 1586317086000

中 우한시, 76일 만에 '봉쇄 해제'…재확산 위험 여전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최초 발생지인 중국 우한시가 76일 동안 이어지던 도시 봉쇄를 해제했습니다. 오늘(8일) 열차로만 5만여 명이 우한에서 나갈 예정인데요, 한편에서는 무증상 감염 등을 통한 재확산의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0시가 되자 차량들이 우한시를 빠져나가기 시작합니다.

기차역과 공항에도 승객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지난 1월 23일 이후 76일 만에 코로나19 발병지 우한시의 봉쇄가 해제된 겁니다.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코드만 있으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오늘 열차로 우한을 떠나는 사람은 5만 5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봉쇄 기간 우한시에서는 코로나19로 2천5백여 명이 숨지고 5만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다만, 우한시는 봉쇄 해제가 방역 해제는 아니라면서 주거지역 출입 통제를 계속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불필요한 외출과 타 지역으로의 이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우한시의 정상화를 거쳐 종식 선언으로 한 발짝 더 다가가려 하고 있지만, 바이러스 재확산 위험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무증상 전파에 대한 위험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우한에 발이 묶였던 사람들이 대거 이동하면 위험을 가중할 수 있단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 공항뿐 아니라 육로를 통한 해외 역유입 확진자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중국의 어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2명으로 이 가운데 59명이 해외 역유입 사례였고 신규 무증상 감염자는 137명에 달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욱 기자(songxu@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