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7742 0202020040859357742 06 0603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55350474 false true true false 1586322343000 1586322368000 related

송하예 측 “국민의당 차트 조작 의혹 사실무근, 명예훼손 고소”[공식]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송하예 측이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가 제기한 음원 사재기 의혹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8일 “금일 국민의당 음원 차트 조작 폭로 기자회견 관련 공식입장 전달 드린다”면서 “국민의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관련 조사가 필요하면 성실히 임할 것이며, 아티스트와 관련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진행한 것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거듭 강조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음원차트 조작 폭로 기자회견을 갖고 “언더마케팅 회사 ‘크리에이터’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며 “조작에 이용당한 1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음원 순위 조작에 언급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