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9038 0232020040859369038 02 02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42763000 1586412126000 related

신천지 또…'이만희 이름' 새긴 불법 비석 세웠다

글자크기

파주시, '국민대표 33인 대표 이만희' 명기한 비석 자진철거 유도키로

아시아경제

8일 확인된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한국전쟁 미군 참전기념비 옆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세운 조국통일선언문 비석의 모습. 이 비석에는 '2010.8.15 광복 65주년 국민대표 33인. 33인 대표 이만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 이만희 총회장 명의의 비석을 또다시 무단으로 설치한 사실이 확인됐다. 파주시는 신천지 측에 자진 철거토록 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8일 파주시에 따르면 임진각 무궁화동산 미군참전비 옆에 신천지 측의 비석이 무단으로 설치된 사실이 최근 확인됐다.


앞서 신천지 측은 2010년 같은 위치에 비석을 무단으로 설치했다가 이를 확인한 파주시가 수차례 자진 철거를 요구하자 이듬해인 2011년 철거한 바 있다.


이번에 새로 확인된 신천지 측의 비석은 '조국통일선언문'이라는 제목이지만, 비석에는 실제 남북통일과 무관한 내용이 담겨 있다.


특히 해당 비석 아래쪽에는 신천지 '이만희'의 이름과 '빛과 빛의 만남은 이김'이란 문구가 새겨져 있다.


또한, 남북 분단과 통일에 대해 언급하다가 종교통일 문구와 신천지 위장단체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을 지칭하는 듯한 단어들이 나온다.

아시아경제

8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한국전쟁 미군참전기념비 옆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세운 조국통일선언문 비석의 모습. 이 비석에는 '2010.8.15 광복 65주년 국민대표 33인. 33인 대표 이만희'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 파주시는 무단으로 임진각에 비석을 설치한 신천지 측에 자진 철거하도록 대응할 방침이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3·1운동 때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민족대표 33인'을 연상케 하는 듯한 '국민대표 33인'도 새겨져 있다.


비석을 세운 사단법인 만남은 김남희 씨가 최근 탈퇴하기 전까지 대표를 맡았던 단체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파주시 측은 "비석이 언제 설치됐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며 "곧바로 신천지 측에 자진 철거 공문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