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242 0042020040859370242 04 04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6351007000 1586352251000

미국 뉴욕주, 하루 사이 1천970명 사망...낙관론에 경고

글자크기
[앵커]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 맹렬합니다.

누적 확진자가 40만 명을 넘어섰고, 하루 가장 많은 2천 명 가까이 숨졌습니다.

특히 뉴욕주는 며칠 사망자가 감소하다 하루 731명이 숨져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섰는데, 섣부른 낙관론을 경계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이동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뉴욕 센트럴 파크에 세워진 임시 병원입니다.

코로나19 환자가 실려 들어오고 보호 장구로 착용한 의료진들이 바쁘게 움직입니다.

[새넌 아메드 / 의사 : 다가오는 한 주를 생각했을 때 좀 겁이 납니다. (환자들이) 정점을 이룰 것이기 때문입니다.]

현지시간 7일 기준 코로나19로 뉴욕주에서 731명이 숨졌습니다.

지난 토요일 630명까지 늘었다가 일요일과 월요일 590명대로 다소 주춤했던 사망자 수가 다시 가파른 상승세로 돌아서며 최고치를 기록한 것입니다.

인접한 뉴저지주도 전날 80명 수준이었던 사망자가 하루 최다인 230여 명으로 늘었습니다.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그러나 지난 며칠 동안 뉴욕주의 코로나19 환자의 평균 입원율이 떨어지고 있다는 점을 들어 정점이 다가오고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 미국 뉴욕주지사 : 지금 우리는 전체 입원 환자수에서 정점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증가하다 평평해지기 시작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낙관적 전망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확산 방치책이 얼마나 잘 유지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제이 인슬리 / 워싱턴주지사 : 우리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해야 합니다. 이런 노력을 게을리한다면 지금껏 쌓아온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되기 때문입니다.]

뉴저지주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전역의 공원을 전면 폐쇄했습니다.

아리조나주는 뉴욕과 뉴저지 등에서 오는 사람은 14일 동안 자가 격리해야 한다는 행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미국 내 최대 피해 지역인 뉴욕주가 코로나19의 악몽에서 벗어날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이번 주말쯤 그 추세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동헌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24시간 코로나19 실시간 LIVE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기사 모음
▶ 네이버채널 구독하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