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250 0012020040859370250 03 0304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52240000 1586353327000 related

음식점주 수수료 올린 배달의민족, 라이더 지급액은 삭감

글자크기
경향신문

요금체계 개편으로 수수료 인상 논란을 일으킨 국내 배달앱 1위 업체 배달의민족이 라이더에게 주는 수수료는 올해 들어 1000원 이상 삭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배달 1건당 라이더가 받는 금액은 지난해 11월 5500원대, 12월에는 5000원대였다가 올해는 평균 4000원대로 떨어졌다.

배달의민족은 라이더 모집을 위해 한시적으로 펼쳤던 프로모션이 종료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라이더에게 기본 배달 수수료 외에 추가 수수료를 지급하는 프로모션이 집중적으로 실시된 뒤 올해 모두 폐지됐기 때문이란 것이다.

라이더들은 수입은 줄고 노동강도만 세졌다면서 불만을 드러냈다. 올해 건당 지급액은 지난해 전체 평균 4342원보다 낮다. 반면 한 번 배차당 배달 가능 건수의 상한선은 기존 2건에서 5건으로 늘었다. 라이더유니온 관계자는 “라이더를 단기간 대량으로 모집하려고 단가를 올렸다가 라이더가 어느 정도 모이니까 다시 단가를 내린 것”이라며 “음식점에 대한 수수료 인상이 문제가 됐지만 라이더에 대한 처우는 훨씬 열악하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 측은 “한시적 부가 혜택으로 프로모션이 사전 고지됐지만, 변동성이 크다는 지적에 따라 기본 수수료 중심으로 배달료 체계가 전환됐다”며 “라이더에게는 고객이 낸 배달료에 회사가 약 1000원씩을 추가로 지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또 “이 같은 금액은 다른 배달대행업체보다 높은 수준이고 회사로서는 적자 요인이기도 하다”며 “노조의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성실히 협상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은 앞서도 음식점주들에 대한 수수료 체계를 바꿨다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기존 정액제에서 주문이 성사될 때마다 일정 비율 수수료를 걷어가는 정률제로 바꾸면서 업주들이 내야할 수수료가 폭증했기 때문이다.

박효재 기자 mann616@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