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406 0182020040859370406 02 02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35092596 false true true false 1586353327000 1586353446000 related

세월호 유족들 차명진 `텐트 발언`에 "끝까지 책임물을 것"

글자크기
매일경제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으로 구성된 4·16연대 회원들이 지난달 18일 경기도 부천시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앞에서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세월호 피해자 가족 단체가 8일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의 '세월호 텐트' 발언 논란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유튜브와 포털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 행위에 대해 허위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형사 고소했고, 게시 삭제 가처분 절차를 조용히 진행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유족의 정신적 피해 등을 고려해 (이 사안에 관해) 공식 입장을 자제해왔지만,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끝까지 가해자들을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공동체를 파괴하는 가해자들의 행위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법률대리인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류하경 변호사는 "차 후보가 언급한 '세월호 텐트' 관련 주장은 허위사실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해당 발언으로 막말 논란이 발생하자 미래통합당은 이날 차 후보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