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1951 0022020040959371951 02 0201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78694000 1586382519000 related

세월호 유족들 “끝까지 책임 묻겠다” 변호사 “허위사실”

글자크기
중앙일보

4·16연대 회원들이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피해자-시민 21대 총선 행동계획 발표 및 공천반대 후보 1차 명단 공개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 단체가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의 ‘세월호 텐트’ 발언과 관련해 “끝까지 가해자들을 추적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고, 공동체를 파괴하는 가해자들의 행위를 낱낱이 밝힐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8일 “유족의 정신적 피해 등을 고려해 (이 사안에 관해) 공식 입장을 자제해왔지만, 이제는 가만히 있지 않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가족협의회는 “이 사안이 본질적으로 유가족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제까지 매우 조심스럽게 접근해왔다”며 “유튜브와 포털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허위사실 유포와 모욕 행위에 대해 허위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으로 형사 고소했고, 게시 삭제 가처분 절차를 조용히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협의회에서 활동하는 가족들은 진실규명을 위해 싸우는 유가족이면서도, 일상의 삶을 살아내야만 하는 평범한 사람들”이라며 “6년째 고통 속에서 싸우고 있는 가족들에 대한 인간적 예의를 지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법률대리인을 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류하경 변호사는 “차 후보가 언급한 ‘세월호 텐트’ 관련 주장은 허위사실이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TV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라고 물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차 후보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는 차 후보를 즉각 제명 조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