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2635 1092020040959372635 04 04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381782000 1586383791000

우한 봉쇄 해제 첫날…줄이은 ‘탈출’ 행렬

글자크기

[앵커]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 후베이성 우한의 봉쇄 조치를 풀었습니다.

두 달 반동안 갇혀 지내던 사람들이 줄지어 우한을 떠났는데,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가 여전한 상황이라 당국도 긴장하고 있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속도로를 가로막았던 장애물이 치워지자, 차량들이 줄지어 우한을 빠져나갑니다.

전날부터 여행객들이 몰린 기차역엔 출발지 '우한'이라 표시된 열차가 떠납니다.

[샤오융훙/장쑤성 쿤산시로 이동 : "너무 흥분돼서 어젯밤 한숨도 못 잤어요. 새벽 0시에 봉쇄 해제를 기다렸고, 봉쇄가 풀린 뒤엔 열차 시간을 기다렸거든요."]

코로나19 사태의 진원지 우한의 봉쇄가 76일만에 풀리면서 지난 춘절 우한을 방문했거나 우한에서 일하다 갇혀버린 사람들이 다른 도시로 이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첫날인 어제 열차편으로만 5만 5천 명이 빠져나갔습니다.

하지만 바이러스 재확산 우려는 여전합니다.

최근 우한의 70여 개 주택 단지가 무증상 감염자 때문에 '전염병 없는 마을'의 칭호를 반납했는데, 우한에는 무증상 감염자가 최대 2만 명 있다는 전문가 분석도 나왔습니다.

[옌첸성/우한시 공안국 : "꼭 필요해서 우한과 후베이를 떠나거나 일터로 돌아가야하는 것이 아니라면 될수록 나가지 마십시오."]

최근 헤이룽장성에선 역유입 증가로 일부 주거단지가 봉쇄에 들어갔고, 광둥성에선 아프리카인의 집단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베이징을 비롯해 여러 지역에선 우한에서 오는 전원에게 직접 코로나19 검사를 한다는 방침입니다.

당국이 봉쇄를 해제했지만, 중국 내에서조차 안심하지 못하는 분위기가 팽배합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최영은 기자 (imlif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