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8873 0202020040959378873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5324000 1586395455000 related

`골목식당` 백종원, 치막집에 강조한 습관의 힘 "잘하는 `척` 중요"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향지 인턴기자]]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치막집에 청결 습관을 강조했다.

지난 8일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군포 역전시장' 세 번째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백종원은 지난 방문 때 최악의 위생 상태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치킨 바비큐와 막창집의 솔루션을 진행했다. 치막집은 2주간 장사를 접고 주방과 홀은 물론 창고까지 구석구석 청소를 마쳤다. 더불어 새로운 집기들도 준비해 바로 장사를 시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꼼꼼하게 가게 내부를 살피던 백종원은 바닥에 누워 "가게에 향이 나네"라며 감탄했다.

이어 치킨바비큐와 불막창을 시킨 백종원은 조리 과정을 지켜보기 시작했다. 하지만 환경과 달리 안 좋은 습관을 고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치막집 부부는 백종원이 옆에서 지켜보고 있어 비닐장갑을 바꿔 끼는 등 위생에 신경 쓰려 노력했지만, 익숙하지 않아 연신 어색해 했다.

이 모습을 본 백종원은 평소에 재료와 집기들을 손으로 만지던 버릇을 지적하며 "가능하면 손이 아닌 도구를 쓰라"고 조언했다. 이어 "오늘은 카메라를 의식해서 더 청결한 척하는 것 같은데 그게 나쁜 건 아니다. 습관이라는 게 웃겨서 '잘하는 척'이 모여 '잘하는 사람' 된다"고 말했다.

기본적인 설거지 요령부터 재료를 다듬는 과정까지 차근차근 알려주던 백종원은 "잘하는 척이 중요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며 "저도 카메라 앞에서 말을 하다 보니까 공손하게 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항상 누군가 보고 있는 것처럼 잘하는 척을 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음식이 완성되고, 불막창을 맛보던 백종원은 정인선을 호출했다. 정인선은 "불 향이 안 난다"라고 평했고, 사장님 역시 "양념이 덜 밴 것 같다"고 말했다. 한 불로 야채를 볶아 불향이 충분히 배지 않았던 것.

이어 사장님은 백종원의 지시 아래 다시 막창을 조리했다. 새롭게 볶아낸 불막창을 먹어 본 정인선은 "훨씬 달콤한 맛이 난다. 막창 자체도 부드러운 느낌"이라고 달라진 맛을 설명했다.

한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tpress2@mkinternet.com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