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9322 0032020040959379322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395914000 1586395922000

필리핀 의료진 250여명 코로나19에 감염…최소 12명 사망

글자크기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이 대거 감염되고 최소 12명의 의사가 목숨을 잃는 등 위기상황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일간 필리핀 스타에 따르면 필리핀 보건부는 지금까지 의료계 종사자 2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국은 또 의사 152명과 간호사 63명이 감염됐으며 최소 12명의 의사가 목숨을 잃었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37명의 구체적인 직업은 밝히지 않았다.

이 매체는 마스크와 방호복 등 보호장구 부족이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훨씬 더 높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필리핀 마닐라의 한 병원 선별 진료소
[신화=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와 관련 dpa 통신은 최근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필리핀 수도 메트로 마닐라 남쪽 라구나주(州)의 한 병원에서는 보호장구가 바닥나 의료진이 비닐봉지나 쓰레기봉투 등으로 방호복을 대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호장구 부족은 코로나19 확산 예방 일선에 있는 경찰관과 소방관의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가 최근 보도했다.

지금까지 경찰관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경찰관 239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정밀 검사 대상으로 분류됐으며, 1천620명은 확진자와의 접촉 등으로 자가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관 중에서도 최소 400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9일 0시 현재 누적 확진자가 3천870명으로 늘었고, 누적 사망자는 182명으로 집계됐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