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5221 0032020040959385221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403181000 1586403186000

대만 유흥업소 종업원도 코로나19 확진…보건당국 '초긴장'

글자크기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모범 방역국으로 알려진 대만에서 유명 유흥업소의 여성 종업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는 유흥업소의 특성상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보건당국의 역학 조사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9일 대만 자유시보와 징저우칸(鏡週刊) 등에 따르면 보건당국이 전날 발표한 확진자들 가운데 1명이 북부 지역의 유명 유흥업소 종업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 매체는 유흥업소 관계자를 인용해 해당 종업원이 유증상 상태에서도 출근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전했다.

보건당국은 전날 해외여행력이 있는 60대 여성 등 2명과 대만 내에서 감염된 30대 여성 1명 등 총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대만 내 코로나19 환자 수는 모두 379명(사망 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대만 내 코로나19환자 지역 분포도(379명)
[대만 위생복리부 질병관제서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당국은 보충 설명에서 대만 내 감염자인 30대 여성을 평소 생활이 단순하고 집과 근처에서 활동하는 가정주부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 여성의 직업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면서 그녀가 보건당국 역학조사에서 자신을 가정주부라고 허위 진술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녀는 조사 당시 평소 집에 있는 시간이 많고 가끔 쇼핑몰 또는 슈퍼마켓 등에서 쇼핑을 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대만 매체들은 전했다.

이 여성이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알려지자 관할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은 전날 밤 해당 유흥업소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해당 유흥업소도 여성 종업원의 확진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당국 조사가 이뤄지자 당시 업소를 찾았던 손님들도 놀라 서둘러 자리를 피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당국 조사에서는 특히 해당 유흥업소를 포함해 10여곳에 달하는 업소 종사자를 관리해주는 전문업체도 있는 것으로 드러나 이들 업소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편 지난 1월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돌아온 다음날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고 클럽을 방문해 30만 대만달러(약 1천20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은 코로나19 확진자인 50대 남성이 지금까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언론은 해당 남성이 가오슝(高雄)공항 입경 당시에도 유증상을 알리지 않았다며 지난 1월 23일 음압병실에 입원한 뒤 현재까지 78일째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