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0279 0372020040959390279 02 0201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1472000 1586411484000 related

코로나 여파 긴급보육 이용률 4배 ↑…정부 “어린이집 방역 강화”

글자크기

긴급보육 2월말 10%→4월초 39.6%로 높아져

복지부, 체온계·마스크·소독제 등 방역물품 지원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어린이집 긴급보육을 이용하는 아동이 증가하면서 정부가 어린이집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전국 약 3만6000곳의 어린이집에 체온계·마스크·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정부는 전국 어린이집 휴원에 따른 돌봄 공백 방지를 위해 어린이집에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2월 27일 10.0%이던 긴급보육 이용률은 3월 9일 17.5%, 3월 23일 28.4%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 6일에는 39.6%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 소독과 발열 점검에 필요한 물품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복지부는 시중에서 구하기 어려운 체온계(비접촉식) 물량을 확보해 4월 내 각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어린이집에 직접 공급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유입을 더욱더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긴급보육 시 밀집도와 접촉도를 낮추는 조치를 시행한다. 밀집도를 완화하기 위해 긴급보육은 꼭 필요한 경우에 이용하고, 가정양육이 가능한 보호자는 필요한 날 또는 시간에 이용하도록 권장할 방침이다.

어린이집 내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급·간식 및 낮잠 시간에 일정 거리를 확보하도록 하고, 노래·율동 등 집단놀이보다 개별놀이 중심으로 프로그램 운영하기로 했다.

이밖에 집단 감염 발생 장소 방문자와 37.5℃ 이상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사람은 등원 또는 출근을 중단하도록 하고, 교직원의 건강 상태도 매일 2회 확인하도록 했다.

dewki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