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8109 0512020040959398109 05 0507002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22546000 1586422570000

4이닝 2실점 양현종, 에이스에 '투런포' 일격 날린 김호령

글자크기

5이닝 호투 임기영, 선발진입 청신호…KIA 자체 홍백전 백팀 4-0 승리

뉴스1

KIA 외야수 김호령. (KIA 타이거즈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KIA 타이거즈 에이스 양현종이 홈런 한 방을 맞았다. 홈런을 날린 주인공 김호령은 눈도장을 찍었다.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는 KIA 자체 홍백전이 열렸다. 이날 홍팀 선발투수로 나선 양현종은 4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2회말까지 삼진 3개 포함 무실점으로 호투하던 양현종은 3회말 1사 후 박찬호에게 우전안타를 맞았고 후속타자 김호령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순식간에 2실점한 양현종은 추가 점수를 내주지 않고 3회말을 마무리했다. 4회말도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친 뒤 마운드를 넘겼다.

양현종을 상대로 투런 홈런을 날린 김호령은 5회말에도 1타점 좌전안타를 추가하며 이날 멀티히트(2안타) 3타점 경기를 펼쳤다.

지난해 군에서 제대한 뒤 왼손 중지 부상으로 스프링캠프에 합류하지 못한 김호령은 최근 1군 선수단에 가세한 뒤 공수에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유력한 중견수 후보 이창진이 허리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가운데 김호령이 주전 중견수 자리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KIA의 또 다른 선발후보 임기영은 백팀 선발투수로 나서 5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선발 진입 청신호를 켰다.

백팀은 김호령의 투런포, 임기영의 호투에 힘입어 홍팀을 4-0으로 꺾었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