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9869 0032020040959399869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29584000 1586429597000

빌 게이츠 "개발되는 코로나 백신 100개 중 10개는 매우 유망"

글자크기

"내년 9월까지 출시될 수 있을 것" 전망

연합뉴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뉴욕 로이터=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내년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것이라는 전망을 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게이츠는 전날 채용정보 사이트 링크트인의 라이브 채팅을 통해 "현재 세계 곳곳에서 개발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100개 가운데 10개는 매우 유망하다"는 평가를 했다.

그가 호평한 백신에는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와 제약회사 모더나가 공동으로 개발하는 백신이 포함됐다.

다만 게이츠는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인 백신의 출시는 내년 9월에나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게이츠는 자신이 세운 재단이 자금을 지원하는 백신이 최대 속도로 개발되고 있으며, 약간의 부작용을 감수하면서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그의 재단은 여러 제약회사와 협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게이츠는 미국이 이달에 이어 다음 달까지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할 경우 제조업과 건설업의 재개, 학교 개학 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프로 스포츠 경기의 경우 백신이 개발돼 충분한 사람들에게 공급되기 전까지는 열리지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세계는 코로나19 이후 또 다른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을 겪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번에 국제적인 의료 협력과 감시 등을 통해 얻은 교훈이 다음에 나타날 전염병이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일을 방지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