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262 0182020041059403262 05 0506003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68984000 1586469010000

소심한 뤼디거, 메시와 유니폼 교환 성공담 공개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27·독일)가 바르셀로나 공격수 리오넬 메시(33·아르헨티나)와 유니폼을 교환한 경험담을 소개했다.

뤼디거는 8일(한국시간)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메시와 교환한 유니폼을 지금도 소중히 여긴다고 말했다. 당시 첼시는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에서 바르셀로나와 맞붙었다.

“메시 같은 선수를 상대한 것은 정말 큰 영광이었다. 2년 전 바르셀로나와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마치고 그와 악수를 하고 유니폼을 요청했다”라고 회상했다.

매일경제

안토니오 뤼디거(오른쪽)가 리오넬 메시(가운데)와 유니폼을 교환한 경험담을 소개했다. 사진=AFPBBNews=News1


당시 뤼디거는 소심하고 수줍어했다. 메시에게 유니폼을 받으려고 얘기했으나 정작 자신의 저지를 줄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

“메시가 내 유니폼을 원한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옆에 있었던 세스크 파브레가스(33·스페인)가 ‘왜 너 저지를 안 줘, 메시도 원할거야’라고 말했다”라고 뤼디거는 전했다.

뤼디거의 메시 사랑은 유명하다. 지난 2018년 9월 영국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그를 세계 최고의 선수로 뽑았다.

2017년 이탈리아 세리에A AS로마에서 첼시에 입단한 뤼디거는 주축 수비수로 성장했다. 계약 기간이 2022년까지인 가운데 뤼디거는 첼시와 3년에 1년 연장 옵션이 있는 재계약 협상을 진행 중이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