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3341 0432020041059403341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469518000 1586493730000

코로나19로 미국서 일회용 비닐봉지 부활…재활용은 된서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에서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던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이 부활하고, 재활용 봉투는 오히려 된서리를 맞고 있습니다.

9일(현지시간) AP통신과 USA투데이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재사용이 가능한 쇼핑 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미국의 주(州) 정부들이 앞다퉈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령을 철회하고 있습니다.

오리건주와 뉴햄프셔주는 비닐봉지 사용 금지령을 중단했고, 워싱턴주의 벨링햄, 뉴멕시코주의 앨버커키도 같은 조치를 잇따라 발표했습니다.

매사추세츠주도 일회용 비닐봉지 규제를 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메인주는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 금지령 발효 시기를 2021년 1월로 미뤘고, 콜로라도주의 덴버시는 일회용 비닐봉지에 대한 세금 부과 조치를 유예하기로 했습니다.

여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한번 쓰고 버리는 비닐봉지가 오히려 낫다는 판단이 작용했습니다.

미국 전역의 식당들이 일제히 문을 닫고 포장·배달 영업만 하는 것도 일회용 비닐봉지 금지령 철회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재활용 포장 용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커지면서 되레 일회용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입니다.

시애틀의 한 식당 주인은 "사람들은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이 먹는 음식에 대해 걱정을 하고 있다"며 "환경 문제는 이제 뒷전"이라고 말했습니다.

일회용 제품 퇴출 운동으로 위기에 내몰렸던 플라스틱 제품 업계도 코로나19 사태가 불러온 뜻밖의 변화를 활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업계는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가 가장 안전한 선택이라고 강조하며 정부를 상대로 로비에 나섰습니다.

플라스틱 산업 협회는 최근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일회용 용기 사용금지는 매장 근로자는 물론이고 소비자들을 오히려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일회용 비닐봉지의 대안으로 떠올랐던 재활용 봉투에는 족쇄가 채워지고 있습니다.

매사추세츠, 뉴햄프셔, 콜로라도주는 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을 우려해 식료품점에서 재활용 봉지 사용을 완전히 금지했고, 일리노이주는 주민들에게 재활용 쇼핑백의 사용을 일시적으로 중단해달라고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식료품 근로자 노조도 재활용 쇼핑백 사용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오리건주의 식료품 협회 관계자는 "일부 상점들은 고객에게 재활용 봉투를 가져오지 말라고 당부하고 있고, 깨끗하게 세탁을 한 재활용 쇼핑백에만 물건을 담아주는 상점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