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7215 0562020041059407215 08 08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79343000 1586479395000

질본 연구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지도 완성

글자크기

연구진 “유전자 증폭검사 진단 시간을 단축하는데 기여”

세계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입자를 전자 현미경으로 확대한 모습. 입자 크기는 80~100㎚(나노미터)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원인인 ‘사스 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 지도를 완성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RNA 연구단 김빛내리 단장·장혜식 연구위원 연구팀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공동 연구팀이 합작해 만든 결과이다.

리보핵산(RNA) 유전자를 갖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숙주 세포에 침투해 유전정보가 담긴 RNA(유전체 RNA)를 복제한다. 이와 함께 다양한 하위 유전체 RNA를 전사(생산)한다.

이들 하위 유전체는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합성해 세포를 감염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이처럼 숙주세포 안에서 생산된 유전체 RNA와 하위 유전체 RNA 등을 모두 합쳐 '전사체'라 부른다.

연구팀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을 통해 숙주세포 내에서 생산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사체를 모두 분석, 수십여종의 RNA를 발견했다. 또 최소 41곳에서 RNA에 화학적 변형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RNA 변형은 인체의 선천적인 면역 체계를 회피하기 위해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반응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화학적 변형이 일어나는 위치를 확인해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또 '나노포어 직접 RNA 염기 분석법'을 활용해 2만9900개의 유전정보가 담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체 RNA를 절단하지 않고도 통째로 분석하는 방법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김빛내리 단장은 “이번에 사스 코로나바이러스-2 전사체의 정량을 모두 파악했으며, 이를 토대로 유전자 증폭검사 진단 시간을 단축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생명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셀’(Cell) 이날 자에 실렸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