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07571 0032020041059407571 02 021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79863000 1586479881000 related

"금연 시도한다며 신종전자담배 피우다 일반담배도 함께 흡연"

글자크기

'궐련+신종전자담배' 혼용하면 발암물질 노출 수준 궐련과 유사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담배를 끊겠다며 신종 전자담배를 시도할 경우 나중에 일반담배(궐련)와 전자담배를 함께 피우게 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되면 발암물질에 노출되는 정도가 궐련을 피울 때와 같아서 건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 산하 국립보건연구원은 이런 내용의 '2019년 흡연자 흡연행태 변화 조사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만 19세 이상 흡연자와 비흡연자를 '단독 사용'(궐련, 궐련형 전자담배, 액상형 전자담배 각각 단독 사용), '이중 사용'(궐련+궐련형 전자담배, 궐련+액상형 전자담배, 궐련형+액상형 전자담배), '삼중 사용'(궐련+궐련형 전자담배+액상형 전자담배) 등 담배사용 유형별로 구분하고 총 3천4명 모집해 2019년 3~4월 1차 설문조사 후 5개월 뒤인 9월에 이 중에서 779명을 대상으로 담배사용 유형 변화를 2차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궐련과 신종전자담배를 함께 피우는 비율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차 조사 때보다 2차 조사 때 궐련 또는 전자담배를 단독으로 사용하는 경우는 감소(1차 371명→2차 223명)했다.

하지만 궐련 단독 사용자의 약 28%는 궐련과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신종전자담배 흡연행태로 전환했다.

특히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와 액상형 전자담배를 혼용하는 삼중 사용자는 1차 조사 때보다 약 2배 증가(1차 146명→2차 311명)했다.

전자담배와 궐련을 함께 피우는 흡연자의 소변 내 니코틴, 발암물질 등은 궐련 단독 흡연자와 유사한 수준으로 검출됐다.

흡연으로 인한 니코틴 의존도는 궐련(3.5±2.1점) 단독사용자, 궐련형 전자담배(3.2±1.8점) 단독사용자, 액상형 전자담배(2.9±1.8점) 단독사용자 간 차이가 없었다.

설문조사 응답자 중 832명을 대상으로 흡연으로 인한 소변 내 생체지표를 측정한 결과 궐련을 포함하는 이중·삼중 사용자의 경우, 발암물질(NNK) 노출지표(NNAL)을 포함한 니코틴, 코티닌, OH-코티닌 등 생체지표 수준이 궐련 단독 사용자와 차이가 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은 "신종전자담배도 궐련과 유사한 수준의 중독성이 있고, 궐련과 신종전자담배를 혼용하는 경우 발암물질 노출 등 건강위해 측면에서도 궐련과 비슷하다"며 "금연 클리닉을 찾아가 금연치료를 받는 등 올바른 금연 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액상형 전자담배→연초 유턴?…"금연이 정답" (CG)
[연합뉴스TV 제공]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